한국일보>

이태무 기자

등록 : 2017.05.14 18:18
수정 : 2017.05.14 18:18

가톨릭 최연소 성인 탄생

등록 : 2017.05.14 18:18
수정 : 2017.05.14 18:18

프란치스코 교황이 13일(현지시간) 포르투갈의 성지 파티마 방문 뒤 바티칸으로 돌아가는 전용기 안에서 기자들과 대화하고 있다. 파티마=AFP 연핮뉴스

가톨릭 역사상 순교하지 않고 성인 반열에 오른 사람들 중 최연소 성인이 탄생했다.

AFP 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프란치스코 교황은 13일(현지시간) 파티마 대성당 앞에서 프란치스코와 히야친타 마르투 남매의 시성 미사를 열고 두 사람을 성인으로 선포했다. 프란치스코와 히야친타 마르토 남매는 사촌인 루치아와 함께 1917년 5월 13일부터 그해 10월까지 총 6차례에 걸쳐 포르투갈 중부 소도시 파티마에서 성모의 발현을 목격하고, 3차례 비밀 계시를 받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들에게 전달된 계시는 지옥과 1•2차 세계 대전, 1981년 이뤄진 교황 요한 바오로 2세를 겨냥한 암살 시도로 해석된다.

남매는 성모 발현을 목격했다는 사실이 알려졌을 당시 사회를 혼란 시킬 소지가 있다며 감옥에 갇히는 등 핍박을 받았다. 그러나 이들은 세상을 떠난 후인 1930년 가톨릭 교회로부터 기적을 정식으로 인정받았다. 이들 남매는 성모의 계시를 받은 지 2∼3년 안에 당시 유럽을 휩쓴 스페인 독감으로 각각 10살, 9살의 어린 나이에 연달아 사망했고, 2000년에 성인의 전 단계인 복자로 시복됐다.

포르투갈 수도 리스본에서 북쪽으로 115㎞ 떨어진 인구 약 8,000명의 한적한 시골 마을 파티마는 양치기 어린이들의 기적이 알려진 후 매년 수백만 명의 순례객이 찾는 가톨릭 성지가 됐다. 이태무 기자 abcdefg@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북한, 한미 을지훈련 첫 공식 반응… “무자비한 보복 면치 못할 것”
“북한이 미사일 4발 쏘면 8발로 방어… 괌은 안전”
대법 파기 환송심서 “전교조 합법 노조” 소신 결정
공공기관들 맞춤형 보수체계 만든다
[2017 갈등리포트] 짓지도 못하고, 지어도 못가고… 대학생들 ‘기숙사 울화통’
[캐릭터 오디세이] 시대를 증언한, 송강호의 20년 전성기
99년만의 개기일식에 미 대륙 열광

오늘의 사진

전국지자체평가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