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이소라 기자

등록 : 2018.05.17 20:27
수정 : 2018.05.17 21:01

방통심의위, 세월호 화면 논란 MBC '전참시'에 과징금 건의

등록 : 2018.05.17 20:27
수정 : 2018.05.17 21:01

MBC 예능 ‘전지적 참견 시점’은 세월호 뉴스 화면 사용으로 희화화 논란에 휘말려 존폐 위기에 놓였다. MBC 제공

방송통신심의위원회(방통심의위)의 방송심의소위원회(방송소위원회)가 세월호 참사 뉴스 화면을 사용해 희화화 논란이 불거진 MBC 예능 프로그램 ‘전지적 참견 시점’에 대해 과징금을 건의키로 했다.

방송소위원회는 17일 프로그램에 대해 사업자의 의견진술을 청취하고 전원합의로 추후 전체회의에 과징금을 건의키로 결정했다.

과징금은 법정제재의 최고 수준에 달하는 조치로 제재 여부와 수위는 향후 열리는 방통심의위 전체회의에서 확정된다.

이날 방송소위원회는 세월호 참사 보도 장면을 인용하는 과정에 제작자의 고의성이 명백히 드러난다고 보지는 않았다. 그러나 국민적 비극에 대한 윤리적 감수성이 부족한 점, 즉각적인 사과 등 윤리적 조치를 취하지 않는 점 등을 고려해 이 같은 결정을 내렸다.

앞서 ‘전지적 참견 시점’은 세월호 참사 관련 뉴스 화면에 개그우먼 이영자가 어묵을 먹는 장면을 삽입해 방송해 세월호 희화화 논란에 휘말렸다. MBC는 이에 관해 약 1주일간 자체 진상조사를 벌여 지난 16일 “제작진이 불순한 의도를 가지고 벌인 고의적 행위는 아닌 것으로 확인됐다”고 결론 내렸다.

이소라 기자 wtnsora21@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대통령 최측근 2명 연루 의혹 ‘당혹스러운 청와대’
문 대통령 밀착 수행하는 ‘문고리 권력’
“수의대 신설 좋다” 아베 언급 담긴 문서 국회에 제출
정부, 일자리 추경 배정안 의결… “경기침체 완화 응급조치”
美 주류 팝 뚫은 방탄소년단... 미국인들이 신곡 ‘떼창’
미국 전문가들 “중국, 2020년 이후 대만 침공 가능성 있어”
북한의 돌변에 충격과 분노… 속내 복잡해진 트럼프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
인터랙티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