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지섭 기자

등록 : 2017.01.12 07:48
수정 : 2017.01.12 07:48

美 통계매체 “올해 류현진 17경기 등판 90⅓이닝, ERA 3.99”

등록 : 2017.01.12 07:48
수정 : 2017.01.12 07:48

LA 다저스 류현진. AP=연합뉴스

미국 야구통계전문 사이트 팬그래프닷컴이 ZiPS(SZymborski Projection System)를 활용해 LA 다저스 선수들의 2017시즌 성적을 예측했다. 팬그래프닷컴은 12일(한국시간) 올해 류현진(30)이 17경기에 나가 90⅓이닝을 소화하며 73탈삼진, 20볼넷, 평균자책점 3.99를 기록할 것으로 내다봤다.

9이닝당 탈삼진(K/9)은 7.3, 볼넷(BB/9)은 2로 예측했는데, 류현진의 메이저리그 통산 성적(K/9 7.7, BB/9 2.1)과 크게 다르지 않다. 대체선수 대비 승리 기여(WAR)는 1.0으로 팀 내 공동 9위였다.

이 매체가 류현진과 닮은꼴로 제시한 선수는 도미니카공화국 출신 왼손 투수인 오달리스 페레스다. 2002년부터 2006년까지 다저스에서 활약한 페레스는 체인지업이 뛰어난 투수로 10시즌 통산 73승82패 평균자책점 4.46을 기록했다. 2002년에는 15승10패 평균자책점 3.00으로 생애 첫 올스타에 선정됐지만 2004년부터는 단 한 번도 시즌 10승을 하지 못했다.

한편 다저스에서는 에이스 클레이튼 커쇼가 가장 높은 평가를 받았다. 커쇼는 시즌 177이닝에 평균자책점 2.29, WAR 5.9를 기록할 것이라고 점쳤다. 일본인 투수인 마에다 겐타는 팀에서 가장 많은 177⅔이닝을 던지며 평균자책점 3.44, WAR 3.2로 예상했다.

김지섭기자 onion@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김관진-맥매스터 “사드는 美 부담” 재확인
따라붙는 홍준표… 대선 판세, 1강 2중 구도 급재편
필리핀 두테르테 “美, 한반도서 손 떼야”
칼빈슨 항공모함 동해서 北 미사일 격추 훈련 시작
윤태호 작가, 문재인 지지연설서 세월호 말하며 ‘눈물’
“더 이상 한빛이 같은 청년 없어야 한다”…마지막 촛불집회 울린 어머니의 호소
이대호 퇴장 '어이없다'VS '참아야했다' 갑론을박

오늘의 사진

19대 대선

전국지자체평가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