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맹하경 기자

등록 : 2017.09.14 17:45
수정 : 2017.09.14 21:16

국내 첫 지능형 로봇사업 ‘LG품으로’

등록 : 2017.09.14 17:45
수정 : 2017.09.14 21:16

인천공항, 내년 6월 14대 도입

LG전자가 인천국제공항에서 시험 운영 중인 로봇.

LG CNS와 LG전자가 인천국제공항공사에서 발주한 국내 첫 지능형 로봇사업을 수주했다고 14일 밝혔다.

두 회사는 LG전자의 자율 주행 로봇 제작 기술과 LG CNS의 무선 통신 기반 로봇 관제 시스템 구축 역량을 결집해 내년 6월 지능형 로봇을 공항에 도입한다는 계획이다. 2018년 2월 열리는 평창동계올림픽 기간에도 시범 운영된다.

이 사업은 국내에서 발주된 지능형 로봇 사업 중 가장 큰 규모다. 총 14대의 로봇이 출국장 대기 인원 파악, 게이트와 수하물 수취대 번호 등 승객 대면 안내 등을 수행하게 된다. LG CNS는 로봇 서비스 플랫폼을 기반으로 공항 내부 시스템을 연동해 여러 대의 로봇을 제어하며 다양한 서비스를 지원할 예정이다. 공항 시스템에 저장된 출국장 혼잡도 상태가 로봇에 전달되면 로봇이 이용객들에게 대기 시간이 적은 출국장을 알려주는 식으로 고객 편의성을 높일 것으로 예상된다.

양사는 이번 사업을 계기로 기능 고도화와 사업 협업을 강화해 유럽과 중동지역의 주요 공항으로 로봇 사업을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LG CNS 관계자는 “공항 환경에 최적화된 로봇 서비스를 제공하고 다양한 산업에서 축적된 시스템 통합 역량을 바탕으로 지능형 서비스 로봇 시장을 적극 개척할 것”이라고 말했다.

맹하경 기자 hkm07@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