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전혼잎 기자

등록 : 2017.08.13 10:50
수정 : 2017.08.13 10:51

중부는 30도 안팎 폭염… 남부는 밤부터 비

등록 : 2017.08.13 10:50
수정 : 2017.08.13 10:51

12일 경남 창원시 성산구 상남분수광장에서 열린 물총축제에서 참가자들이 신나게 물을 쏘고 있다. 창원=연합뉴스

13일은 서울, 경기를 비롯한 수도권과 강원영서에 30도 안팎의 폭염이 이어지는 가운데 호남과 경남, 제주는 기압골의 영향으로 흐리고 비가 오겠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전국에 구름이 많고 서울, 경기와 강원영서 지역은 폭염이 계속되겠다.

낮 최고기온은 낮 최고기온은 서울 31도, 인천 30도, 수원 30도, 춘천 32도, 강릉 27도, 청주 29도, 대전 29도, 전주 29도, 광주 30도, 대구 28도, 부산 29도, 제주 30도 등으로 예상된다.

반면 밤부터 제주와 호남, 경남에는 서쪽에서 다가오는 기압골의 영향으로 비가 내리겠다. 예상 강수량은 13일부터 15일까지 호남과 경남, 제주에서 50∼150㎜ 안팎이다. 같은 기간 전국에 비 소식이 예보된 가운데 전남과 제주 산지 등 일부 지역은 200㎜ 이상의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보인다. 당분간 서해상과 남해상에 돌풍과 함께 천둥ㆍ번개가 치는 곳도 있겠다. 기상청 관계자는 “바람이 강하고 물결이 높게 칠 수 있으니 항해나 조업하는 선박은 기상 정보에 유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대기가 원활하게 확산하면서 미세먼지 농도는 전 권역에서 '좋음' 수준을 나타내겠다. 오존 농도 역시 전 권역에서 '보통' 수준을 보이는 등 농도가 높지 않을 것으로 예측된다. 그러나 자외선 지수는 서울과 경기에서 '매우 높음', 그 외 지역에서는 '높음' 수준을 보이겠다.

전혼잎 기자 hoihoi@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시진핑 “전면적 샤오캉 사회로 ‘중국의 꿈’ 실현하자”
“박근혜, 구치소 인권침해 주장”… ‘국제사회 호소’로 대응전략 바꿨나
[단독] “마사회, 정권교체 직후 문 대통령 측근 경남은행에 거액 집중 예치”
법원 “조영남 그림대작, 통용되는 방식 아니다”
통합 비밀 여론조사에 흉흉한 국민의당
[짜오! 베트남] 베트남 국민차 성공할까
‘보성군수 뇌물’ 김치통ㆍ책장에 감춰둔 현금 1억 들통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