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양정대
특파원

등록 : 2018.01.14 16:24
수정 : 2018.01.14 19:33

中 검열 뚫고 ‘#미투’ 확산될까

등록 : 2018.01.14 16:24
수정 : 2018.01.14 19:33

여대생이 교수 성추행 폭로

당국 검열에 확산여부 미지수

미투 해시태그. 연합뉴스

중국에서 지난 13일 두 번째 ‘미투’(MeToo: 나도 당했다) 캠페인 동참자가 나왔다.

새해 첫날 미국에 거주하는 여성의 폭로가 있은 지 12일 만에 중국 내에서도 성추행 고발이 이뤄진 것이다. 하지만 중국에서 미투 캠페인이 활성화할지 여부는 장담하기 어렵다는 게 중론이다.

14일 중국청년보 등에 따르면 자신을 베이징(北京)의 여대생이라고 소개한 한 네티즌이 중국의 유명 토론사이트인 즈후(知乎)에 ‘베이징대외경제무역대학의 쉐(薛)모 교수로부터 지난 2년간 지속적으로 성추행을 당했다’고 고발했다. 이 여대생은 지난 1일 미국 실리콘밸리에서 일하는 뤄첸첸(羅茜茜) 박사의 성추행 폭로에 용기를 얻었다고 밝혔다. 뤄 박사는 웨이보(微博)를 통해 12년 전 베이징항공대에서 박사과정 지도교수인 천샤오우(陳小武)에게 성추행을 당했다고 폭로했다. 대외경제무역대학 측은 태스크포스(TF)를 꾸려 현재 학술토론회 참석차 해외로 나간 쉐 교수가 귀국하는대로 조사를 벌일 계획이다.

이번 여대생의 폭로는 전 세계적으로 확산되고 있는 성폭행 피해 고발 운동인 미투 캠페인의 중국 내 두 번째 동참이다. 그러나 추가 폭로자가 계속 나올지에 대해선 회의적인 시각이 적지 않다. 무엇보다 당국의 검열이라는 큰 산을 넘어야 한다. 중국 페미니즘 전문가인 레타 훙 핀처씨는 “국경 밖에서 일어나는 정치ㆍ사회적 격변에 민감하게 대응해온 중국 정부가 미투 캠페인을 잠재적 위협 요소로 볼 것이란 점에 의문의 여지가 없다”고 말했다.

중국 법ㆍ제도상의 맹점과 중국인들의 전반적인 의식 수준을 지적하는 이들도 있다. 중국의 한 페미니스트는 영국 BBC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중국에는 성폭력이나 성추행을 처벌하는 형법 조항이 없다”고 말했다. 또 “중국 여성의 80%가 성폭력을 당한 적이 있다는 연구 결과까지 나온 적이 있지만 여전히 피해자의 책임을 거론하는 분위기가 만연해 있는 게 사실”이라고 안타까워했다.

이런 가운데서도 상하이(上海)ㆍ광저우(廣州)ㆍ항저우(杭州) 등 일부 대도시를 중심으로 여성 학자와 전문직 여성, 언론인 등이 나서 성폭력 실태 파악과 미투 캠페인 동참 운동이 이어지고 있다. 핀처씨는 “미투 캠페인이 기본적인 인권의 문제라는 점에서 볼 때 어렵게 트인 물꼬가 막히는 일은 결코 없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베이징=양정대 특파원 torch@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문 대통령 'MB, 盧죽음ㆍ정치보복 거론에 분노 금할 수 없다'
안철수-유승민 합당 공식선언 “유능한 대안정치 보여주겠다”
박원순 시장 3선? ”여론조사 봤더니 게임 끝났더라”
“강남 아파트값 잡자” 국세청 4번째 세무조사 착수
'수줍은 큰아빠와 조카' 6년 만에 만난 손석희 앵커와 아이유
주진우가 MB 기자회견장 앞에서 ‘가위바위보’한 이유는
“오빠, 약 갖고 오면…” 채팅앱서 성관계 미끼로 함정 수사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