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김주희 기자

등록 : 2017.12.13 09:02

FA 오승환 품을 팀은 어디?

등록 : 2017.12.13 09:02

오승환/사진=한국스포츠경제 DB

[한국스포츠경제 김주희] FA(프리 에이전트) 오승환(35)이 어느 유니폼을 입게 될까.

오승환은 올 겨울 FA 자격을 얻었다.

아직 계약이 성사되지 않은 가운데 팀을 옮길 가능성도 커지고 있다. 세인트루이스 포스트 디스패치는 13일(한국시간) '오승환은 세인트루이스에 잔류하고 싶다는 의지를 전달했다. 세인트루이스는 그에 답하지 않고 다른 방향으로 움직이려 한다'고 전했다. 세인트루이스와 오승환의 결별 가능성을 드러낸 것이다.

오승환은 2016시즌 세인트루이스와 계약을 맺고 메이저리그 도전에 나섰다. 빅리그 데뷔 첫 시즌이었던 2016년 6승3패19세이브 평균자책점 1.92로 맹활약하며 마무리 자리까지 따냈다. 하지만 올해 1승6패20세이브 평균자책점 4.10에 그치면서 고전했다.

하지만 오승환에 관심을 보이고 있는 구단들도 등장하고 있다. 팬랙스포츠는 '메이저리그 소식통에 따르면 애리조나는 오승환을 영입하고 싶어하는 많은 구단 중 하나'라고 전했다. 오승환의 거취는 윈터미팅을 통해 보다 확실해질 가능성이 크다. 지난 11일 시작된 메이저리그 윈터미팅은 15일까지 계속된다.

김주희 기자 juhee@sporbiz.co.kr[한국스포츠경제 관련기사]

박보검, '한국 관광의 별'이 되다... 공로자 선정

평창 동계올림픽-후원사, '마케팅'으로 윈윈...앰부시는 경계 대상

'김영란법 개정' 농축수산 선물 10만 원까지…업종별 희비 교차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MB “내가 삼성뇌물 받았다고? 충격이고 모욕”
K-9 폭발부상자 “나는 실험체… 국가유공자 지정해달라”
유승민, “김경수 송인배 백원우는 박근혜 문고리 3인방과 다를 바 없어”
南취재단, 열차 12시간 타고 차타고 걸어 풍계리 간다
‘바가지 썼다’ 한국 유튜버 영상에 대만 들썩… 혐한으로 번지나
원희룡 “노 전 대통령 탄핵 찬성, 가장 후회되는 일”
‘해리 왕자와’ 첫 왕실 공식 행사 참석한 메건 마클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