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효진 기자

등록 : 2018.05.22 10:32
수정 : 2018.05.22 10:33

백악관, 북미정상회담 기념주화 발행

등록 : 2018.05.22 10:32
수정 : 2018.05.22 10:33

북미정상회담을 앞두고 공개된 기념 주화의 모습. NBC 기자 피터 알렉산더 트윗 캡처

백악관통신국(WHCA)은 21일(현지시간) 백악관군사실(WHMO)이 제작한 북미정상회담 기념주화를 공개했다.

기념주화는 북미정상회담을 앞두고 제작해 둔 것으로 알려졌다.

기념 주화 앞면에는 서로를 응시하는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옆모습이 배치됐다.

김정은 위원장에게는 붙이는 '최고 지도자'(Supreme Leader)라는 수식어와 '평화회담'이라고 새겨진 한글이 눈길을 끈다. 류효진 기자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단독] 박근혜 청와대, 강제징용 대법원 판단 번복 대책도 검토
“갇혀서 못 나가 살려줘” 딸과 마지막 통화한 엄마 통곡
남북 “이산가족 상봉 시간 11시간→12시간” 전격 합의
수필집 낸 황교안 “박 정부 모든 정책 적폐로 몰아선 부적절”
김현미 “부동산 과열ㆍ위축지역 구분해 맞춤형 정책 집행”
자소서 글자수 줄인다고 탈 많은 ‘학종’ 공정해질까
한국 여자축구 소나기골, 인니에 12-0 완승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