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류효진 기자

등록 : 2018.05.22 10:32
수정 : 2018.05.22 10:33

백악관, 북미정상회담 기념주화 발행

등록 : 2018.05.22 10:32
수정 : 2018.05.22 10:33

북미정상회담을 앞두고 공개된 기념 주화의 모습. NBC 기자 피터 알렉산더 트윗 캡처

백악관통신국(WHCA)은 21일(현지시간) 백악관군사실(WHMO)이 제작한 북미정상회담 기념주화를 공개했다.

기념주화는 북미정상회담을 앞두고 제작해 둔 것으로 알려졌다.

기념 주화 앞면에는 서로를 응시하는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옆모습이 배치됐다.

김정은 위원장에게는 붙이는 '최고 지도자'(Supreme Leader)라는 수식어와 '평화회담'이라고 새겨진 한글이 눈길을 끈다.류효진 기자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생활고 겪는 제주 예멘 난민에게 손 내민다
이민자 자녀 격리 비난에 “유럽 봐라” 꿈쩍 않는 트럼프 행정부
김정은, 44일간 비행기로 세 차례 외국행…속도내는 北외교
“몰카 찍다 걸리면 절대 가만두지 않아”…청와대 트윗
“한국 대표팀, 아무 것도 안 해” 월드컵 전설들 ‘쓴 소리’
[카드뉴스] ‘민중의 변호인’ 조영래가 살려낸 여성인권
포항 지진 난 지가 언젠데 아직도 구호소가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