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김광수 기자

등록 : 2017.05.17 17:21
수정 : 2017.05.17 23:57

軍 검찰, 김관진 겨누나

등록 : 2017.05.17 17:21
수정 : 2017.05.17 23:57

측근인 현역 대령 압수수색

방산업체서 향응 받은 혐의

“金 실장 의혹 한두 개 아니다”

軍 내부 적폐청산 신호탄 주목

문재인 대통령이 17일 국방부를 찾아 대회의실에 들어서며 군의 주요 간부들과 차례로 악수하는 동안 김관진(맨 왼쪽)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딴 곳을 쳐다보고 있다. 연합뉴스

군 검찰이 김관진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의 보좌역을 지낸 현역 육군 대령의 사무실을 전격 압수 수색한 것으로 확인됐다.

문재인 대통령이 조만간 단행할 안보실장 교체와 맞물려 군 내부의 적폐를 청산하는 신호탄이 될지 주목된다.

군 관계자는 17일 “방위사업청 소속 장모 대령이 관련 업체로부터 수백 만원 상당의 향응을 받은 혐의가 있어 전날 압수수색을 실시했다”며 “일단 개인 비리 여부를 들여다보겠지만 수사 방향이 어디로 튈지는 아직 모른다”고 말했다.

군 당국에 따르면 장 대령은 2014~15년 방사청의 군 지휘통신체계(C4I) 사업 담당 팀장으로 근무하면서 사업에 참여한 일부 업체로부터 향응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장 대령은 이미 방사청 내 다른 부서로 자리를 옮겼지만, 군 검찰은 장 대령의 과거 행적을 문제 삼아 압수수색에 나선 것으로 전해졌다. 또 C4I에 참여한 민간 방산업체 여러 곳에도 수사관을 보내 동시에 관련 자료를 압수했다. C4I는 군 지휘관이 현대전에서 실시간 작전대응능력을 갖추도록 지원하는 시스템으로, 규모가 수백억 원에 달하는 우리 군의 역점사업이어서 많은 업체들이 눈독을 들이고 있다.

이날 압수수색은 방산비리 근절을 위해 방사청에 설치한 방위사업감독관실에서도 눈치 채지 못할 만큼 은밀하게 진행된 것으로 전해졌다. 조상준 감독관은 우병우 전 민정수석 라인으로 알려져 있다. 군 검찰이 업체 주소를 영장에 잘못 기재해 허둥댈 정도로 서둘러 압수수색에 나선 정황도 포착됐다. 군의 다른 관계자는 “장 대령이 C4I팀장에서 물러난 게 언제인데 뒤늦게 군 검찰이 나선 이유를 모르겠다”고 말했다.

특히 장 대령은 김관진 실장이 육군 2군단장 재임 당시 비서실장을 지내 측근 인사로 꼽힌다. 이번 압수수색을 계기로 박근혜정부에서 뒷전으로 밀렸던 군 내부 개혁에 속도를 낼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정부 관계자는 “김 실장을 둘러싼 의혹은 한두 가지가 아니다”라고 말했다.

김광수 기자 rollings@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