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이삭 기자

송정근 기자

등록 : 2018.03.03 18:00

담뱃값 누구를 위한 인상인가… 흡연율 다시 상승

등록 : 2018.03.03 18:00

정부가 ‘담배와의 전쟁’을 선포한 지는 꽤 됩니다. 국민건강이 나빠지는 것은 물론, 흡연으로 우리사회가 감내해야 할 사회ㆍ경제적 비용이 너무 크다는 판단에서였습니다. 급기야 정부는 2015년 1월 담뱃값을 2,000원이나 대폭 인상하면서 흡연율 다잡기에 나섰습니다. 그런데 어찌된 영문일까요. 2016년 성인 남성(만 19세 이상)의 흡연율(40.7%)은 전년(39.4%) 대비 1.3%포인트 소폭 반등했습니다. 성인 여성(6.4%)도 1.1%포인트 높아졌습니다. 정부가 “국민 세금만 축냈다”는 비난이 나오는 배경입니다. 그나마 가격이 비싸진 탓에 주머니 사정이 여의치 않은 청소년들의 흡연율이 감소한 것은 다행이지만 여전히 청소년 10명 중 7명은 편의점 등에서 약간의 수고만 들이면 담배를 살 수 있다고 답했습니다. 보건복지부는 지난해부터 시행된 흡연경고 그림 부착과 금연구역 확대 등 비가격 정책이 효과를 발휘하면서 ‘담배연기 없는 대한민국’을 만들 수 있다고 자신합니다만, 결과가 어떻게 나타날지는 지켜볼 일입니다.

기획 김이삭 기자 / 그래픽 송정근 기자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청년 돌아오는 농촌 만든다더니…수백㎞ 떨어진 창고로 발령”
“가족이 아닌 것 같다” 사흘 상봉했지만 끝내 ‘반신반의’
태풍 ‘솔릭’ 23일 가장 위험…창에 테이프 붙여야
‘북미 정상회담 이후 반미구호 사라졌냐’ 묻자… 북한 보장성원 ‘끄덕’
‘기숙사 음담패설 낙서’ 불안에 떠는 서울교대 학생들
'미투 논란' 고은 시인 벽화, 군산 예술거리 조성사업에서 제외
[단독] 삼성생명 즉시연금 미지급금 71억원 24일부터 지급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