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김이삭 기자

송정근 기자

등록 : 2018.03.03 18:00

담뱃값 누구를 위한 인상인가… 흡연율 다시 상승

등록 : 2018.03.03 18:00

정부가 ‘담배와의 전쟁’을 선포한 지는 꽤 됩니다. 국민건강이 나빠지는 것은 물론, 흡연으로 우리사회가 감내해야 할 사회ㆍ경제적 비용이 너무 크다는 판단에서였습니다.급기야 정부는 2015년 1월 담뱃값을 2,000원이나 대폭 인상하면서 흡연율 다잡기에 나섰습니다. 그런데 어찌된 영문일까요. 2016년 성인 남성(만 19세 이상)의 흡연율(40.7%)은 전년(39.4%) 대비 1.3%포인트 소폭 반등했습니다. 성인 여성(6.4%)도 1.1%포인트 높아졌습니다. 정부가 “국민 세금만 축냈다”는 비난이 나오는 배경입니다. 그나마 가격이 비싸진 탓에 주머니 사정이 여의치 않은 청소년들의 흡연율이 감소한 것은 다행이지만 여전히 청소년 10명 중 7명은 편의점 등에서 약간의 수고만 들이면 담배를 살 수 있다고 답했습니다. 보건복지부는 지난해부터 시행된 흡연경고 그림 부착과 금연구역 확대 등 비가격 정책이 효과를 발휘하면서 ‘담배연기 없는 대한민국’을 만들 수 있다고 자신합니다만, 결과가 어떻게 나타날지는 지켜볼 일입니다.

기획 김이삭 기자 / 그래픽 송정근 기자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한국당, 중앙당 해체 선언...김성태 주도 당 혁신에 반발 조짐도
하태경 의원에 사과한 김부선, 무슨 일이...
김동철 “한국당 복귀하거나 평화당 기웃거릴 의원 없어”
인수위 출범 이재명 “처음보다는 끝이 중요하다”
[르포] “지난달 37만원 벌었는데… 경기 회복? 어느 나라 얘긴가요”
오늘 월드컵 스웨덴전 “이길 확률 30%…그래도 이변 기원”
능력ㆍ자질보단 충성파 골라 키워… 위기 구할 리더가 없다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