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김현빈 기자

등록 : 2017.05.15 14:51
수정 : 2017.05.15 17:23

최순실 “대통령 새로 탄생… 진실 밝혀달라”

삼성 뇌물 재판서 혐의 부인하며 文 당선 언급

등록 : 2017.05.15 14:51
수정 : 2017.05.15 17:23

“정의ㆍ민주사회에서 의혹 제기 그만해야”

“특검 수사 과장돼… 박 전 대통령 존경”

최순실씨. 홍인기 기자

최순실(61)씨가 삼성으로부터 뇌물을 받은 혐의를 강력히 부인하는 과정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당선을 언급했다.

‘정의ㆍ민주주의 사회’라는 표현을 써가며 “대통령도 새로 탄생했기 때문에 더 이상 의혹 제기를 하지 말고 진실을 밝혀달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최씨는 15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부장 김세윤) 심리로 열린 뇌물수수 혐의 재판에서 “아무리 도둑이라도 도둑으로 몰고 가는 방법이 있는 것이지 저를 파렴치하게 몰고 가면 이 땅에서 살아갈 수 없다”며 “정의사회, 자유민주주의 사회에서 새로 대통령이 탄생하셨기 때문에 사실관계를 제대로 밝혀야지, 의혹 보도만 하면 안 된다”고 박영수 특별검사팀을 겨냥했다.

최씨는 특검이 사실관계를 확인하지 않고 일부 증언을 토대로 자신과 딸 정유라를 억울한 피해자로 만들고 있다고 주장했다. 최씨는 “유연이(정유라)는 삼성의 지원을 받기 위해 독일로 간 것이 아니라 박원오 전 승마협회 전무가 의견을 제시하며 삼성승마단에 유연이를 넣자고 했던 것”이라며 “내가 삼성을 움직였다는 것은 특검이 잘못 (판단)하신 것”이라고 주장했다. 최씨는 “특검이 사실관계를 확인한 것은 없고 거의 증인에 의존하는데 특히 장시호, 고영태, 차은택에 치우쳐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최씨는 박근혜 전 대통령을 여전히 옹호했다. 그는 “박 전 대통령은 철저하고 정확한 분이다. 박 전 대통령이 직접 돈을 낼 수 없으니까 (옷 값 등)계산서를 제가 항상 받았을 뿐”이라며 “옷값 등 제가 다 냈다고 의혹 보도해서 일이 자꾸 커졌다”고 주장했다. 그는 “박 전 대통령을 굉장히 어려워하고 존경하고 지금도 존경한다. 사익을 취할 분이 아니라 특검이 과장한 것”이라고 목청을 높였다.

특검은 이에 대해 “증인들의 증언뿐 아니라 객관적인 물증을 통해 공소사실을 입증하고 있다”고 반박했다.

김현빈 기자 hbkim@hankookilbo.com

대한민국종합 9위 4 4 4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취미로 매사냥ㆍ줄타기… 무형문화재 좇는 젊은이들
[아하! 생태] 돌 계단에서도 부화하는 강한 생명력… 독도 괭이갈매기야, 따뜻한 봄에 만나자
‘변호사에 수사기밀 유출’ 검찰 지청장 연루정황 포착
판사사찰 의혹의 중심 ‘임종헌 컴퓨터’ 연다
'말 많고 가르치기 좋아할수록 더 큰 심판을 받을 것입니다'
文대통령 “눈온 뒤 귀한 손님”…이방카 ‘트럼프 메시지’ 전해
엄마 추억 속으로 가고 싶은 딸, 추억 선물 못한 딸에게 미안한 엄마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