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박은성 기자

등록 : 2017.03.16 17:40

철원 김화읍 산불…0.1㏊ 태워

등록 : 2017.03.16 17:40

16일 오후 3시 25분쯤 강원 철원군 김화읍 읍내리 야산에서 불이 났다.

산림당국은 산림청 진화헬기 3대와 100여 명을 투입, 불길을 잡고 있다. 오후 5시 현재까지 산림 0.1㏊가 소실된 것으로 파악됐다. 소방당국은 50대 주민이 밭에서 쓰레기를 태우던 중 불씨가 야산으로 옮겨 붙은 것으로 보고 있다.

산림당국 관계자는 “헬기까지 동원해 진화작업을 벌이고 있으나 바람이 강하지 않아 불이 크게 확산할 우려는 낮은 상황”이라고 말했다.

한편 산림당국 집계 결과, 올 들어 지난 15일까지 강원도내에서 21차례 산불이 발생해 축구장 109개 해당하는 산림 77.69㏊가 잿더미가 됐다. 산림당국은 발화자를 끝까지 추적해 사법처리 할 방침이다.

박은성 기자 esp7@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新 음서제] “넌 누구 빽 있니” 新 음서제 절망의 청년들
이철희 '군 사이버사 댓글공작, MB가 직접 지시'
[단독] 또다시 수사선상. 조윤선 출국금지
한국당의 ‘뒤끝’… 여당에 소 취하도 거절
이승우, 후반 26분 교체출전…베로나 데뷔전 ‘합격’
“복비, 집주인한테만 받겠다” VS “시장질서 허무는 출혈 경쟁”
[오은영의 화해] 성적으로만 평가 받은 삶… 마음을 못 열어요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