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치중
의학전문기자

등록 : 2017.12.20 16:41
수정 : 2017.12.20 16:56

이대목동병원-신생아 유가족 면담, 30분만에 파행

등록 : 2017.12.20 16:41
수정 : 2017.12.20 16:56

유가족들 “성의 없다” 면담 중단

이대목동병원 정혜원 원장이 20일 오후 병원에서 사망한 신생아 유가족들과의 면담을 위해 회의실로 들어가고 있다. 연합뉴스

이대목동병원과 사망 신생아 유가족과의 면담이 파행으로 끝났다. 20일 오후 2시로 예정된 이대목동병원과 사망한 4명의 신생아 유가족 면담은 2시 13분경 비공개로 시작됐지만 면담 초반부터 욕설과 고함이 흘러나온 뒤, 유가족들은 2시 37분경 자리를 박차고 나왔다.유가족들은 “병원 측이 간담회 준비가 안됐다”며 “사과도 받지 못했다”고 면담중단 이유를 밝혔다.

면담 참가 유가족들은 면담 중단 후 병원 1층 고객만족실에서 입장을 정리, 오후 3시 30분경 병원 로비에서 유가족 대표가 입장을 발표했다.

그는 “아기들을 담당했던 의료진과 17일 사건 당일 기자회견을 진행한 홍보실장이 처음부터 배석하지 않는 등 병원 측은 불성실한 태도로 일관했다”며 “뒤늦게 의료진과 홍보실장이 참석했지만 유가족을 배제한 기자회견에 대한 구체적인 설명을 하지 못했다”고 비판했다. 그는 “병원에서는 아기들이 사망한 경위도 단 몆 줄로 요약된 자료를 제공하는 등 진성성도 보이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그는 “이번 면담은 병원 측이 요구한 자리로 유가족들은 진정한 사과와 우리 아기들이 사망에 이르기까지의 과정에 대한 설명을 듣는 자리로 생각했지만 병원 측의 성의와 준비부족으로 만남은 의미 없이 종료됐다”고 말했다.

이대목동병원 측은 “면담을 통해 병원장 사과와 함께 당일(17일) 환자 별 상황 및 사망 경위를 유가족들에게 설명하려 했다”며 “병원에서는 추후 유가족들과의 만남을 추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김치중 기자 cjkim@hankookilbo.com

정반석 기자 banseok@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단식ㆍ고공농성ㆍ법정다툼에 죽음까지… 12년 만에 눈물의 복직
‘환율전쟁’으로 확산되는 미중 무역전쟁…세계 금융시장 긴장감 팽팽
볼턴 만난 정의용 대북 제재 완화 설득한 듯
‘끓는 7월’ 사흘간 26곳 역대 최고기온 경신
땀이 뻘뻘…박원순 서울시장 강북구 옥탑방 살이 시작
계엄령 문건 수사 '민군 합동수사본부' 출범 이르면 23일 발표
‘한 집 건너 한 집’ 편의점 사라질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