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이삭 기자

등록 : 2017.05.18 08:40
수정 : 2017.05.18 08:40

‘러시아 스캔들’ 베일 벗나… 美상원 ‘코미 메모ㆍ백악관 녹취록 제출’ 요청

등록 : 2017.05.18 08:40
수정 : 2017.05.18 08:40

민주 ‘트럼프 탄핵’ 첫 공식 언급

트럼프 “가장 부당대우 받은 정치인”

2013년 7월 로버트 뮬러(오른쪽) 전 연방수사국(FBI) 국장 후임으로 지명될 당시 제임스 코미(왼쪽) 전 FBI 국장. 가운데는 코미 전 국장을 지명한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 EPA 자료사진

미국 상원 법제사법위원회가 17일(현지시간) ‘러시아 스캔들’ 의혹과 관련된 제임스 코미 전 연방수사국(FBI) 국장의 메모와 백악관의 녹취 기록을 제출하라고 FBI와 백악관에 각각 요청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코미 전 국장의 대화 내용이 공개돼 ‘수사 외압’ 의혹 등 사건의 전모가 드러날지 주목된다.

의회 ‘코미 메모’ 본격 조사

척 그래슬리(공화당) 법사위원장과 공화당 간사인 다이앤 파인스타인 의원, 린지 그레이엄 의원, 민주당 셸던 화이트하우스 의원은 이날 이런 내용을 담은 요청서를 앤드루 매케이브 FBI 국장대행과 도널드 맥건 백악관 공식 변호사에 각각 보냈다고 밝혔다. 앞서 미 뉴욕타임스는 코미 전 국장 측이 트럼프 대통령과 만나 러시아 스캔들 수사를 중단하라는 압력을 받았다는 메모가 존재한다고 보도해 논란에 불을 지폈다. 이에 트럼프 대통령도 코미 전 국장과 나눈 대화를 녹음한 테이프 등 대화 기록을 갖고 있다는 점을 시사하며 의혹을 일축했다.

법사위원들은 FBI에 보낸 요청서를 통해 러시아 대선 개입 수사,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의 개인 이메일 서버 관련 수사 과정에서 코미가 트럼프 대통령,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 제프 세션스 법무부 장관, 로레타 린치 전 법무부 장관 등과 나눈 대화를 담은 메모를 빠짐없이 제출하라고 요구했다. 백악관에는 트럼프 대통령과 러시아의 내통 혐의, 클린턴 전 국무장관의 이메일 내용과 관련한 FBI 수사 기록물 및 녹취록을 모두 넘겨달라고 요구했다.

불붙는 트럼프 탄핵론… 여당도 가세

의회 조사와 별개로 ‘트럼프 탄핵론’도 본격적으로 불붙고 있다. 민주당 알 그린 하원의원은 이날 본회의장 발언을 통해 “유권자들에 대한 책임감과 의무감으로 이 자리에 섰다”면서 “트럼프 대통령을 사법방해 혐의로 탄핵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현직 의원이 트럼프 탄핵을 공개 요구한 것은 처음이다. 그린 의원은 “러시아 대선개입 해킹 의혹을 수사하던 FBI 국장을 해임한 트럼프 대통령이 (해임된 FBI 국장을) 협박하고 경고성 용어를 사용한 것을 그대로 둘 수 없다”고 강조했다.

여당인 공화당에서도 탄핵론에 동조하는 움직임이 감지되고 있다. 저스틴 아매쉬 하원의원은 이날 미 의회전문지 더힐과 인터뷰에서 “‘코미 메모’가 사실로 드러날 경우 탄핵 사유에 해당한다고 생각하며 (트럼프 대통령 발언보다) 코미 전 국장을 더 신뢰한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수사중단 압력이 사실일 가능성을 시사한 것이다.

트럼프 “부당함 굴복 안해”… 정면 돌파 의지 

트럼프 대통령은 거세지는 정치권의 압박에도 정면 돌파 의지를 고수하고 있다. 그는 이날 코네티컷주 뉴런던에 있는 해안경비사관학교 졸업식 연설에서 “역사상 어떤 정치인도 나보다 더 나쁘고 부당하게 대우받지 않았다”며 “비판자들이 여러분을 끌어내리도록 두지 마라. 역경은 여러분을 더욱 강하게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옳다고 생각하는 것을 절대 중단하지 마라. 여러분의 싸움이 더욱 옳을수록 여러분은 더 많은 반대에 직면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수사외압 논란에 휩싸인 코미 메모에 관해서는 전혀 언급하지 않았다.

또 러시아 스캔들 의혹을 수사할 특별검사 임명을 놓고 공식 성명을 통해 “철저한 수사를 거쳐 내 선거캠프가 어떤 외국 기관과도 내통하지 않았다는, 이미 알고 있는 사실이 확인될 것”이라며 “국민과 미국 앞날에 있어 중요한 문제를 위한 싸움을 멈추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김이삭 기자 hiro@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문재인 대통령 사과 대신 입장 표명으로 절충
강경화 “친척집에 위장전입” 거짓해명 논란
조국 민정수석, 과거 위장전입 비판 기고… 여야 공수교환에 곤혹
황유미, 김군, 그리고 기억되지 못한 죽음들
‘히잡 쓴 소녀’ 구하고 숨진 두 남성, 미국의 영웅이 되다
“이거 실화 아닙니까” 현실 반영한 ‘헬조선’ 게임들
[움직이는 바둑(6)] 무결점 알파고, 커제에 ‘3연승’ 하던 날

오늘의 사진

전국지자체평가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