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서재훈
기자

등록 : 2018.01.11 16:04

최강한파가 만든 얼음꽃

등록 : 2018.01.11 16:04

전국에 한파가 몰아친 11일 강화군 분오리 주변 바닷가가 꽁꽁 얼어 얼음꽃을 만들고 있다. 서재훈기자

11일 전국 대부분 지역에 한파특보가 발효 됐다. 이날 오전 인천 강화군 분오리 앞 바닷가가 강추위로 꽁꽁 얼어 붙어 얼음꽃이 만들어 졌다.마을 주민 이복열씨는 “마을 앞 바닷물이 이렇게 얼어붙은 건 3년 만에 처음이다. 날씨가 춥긴 추운 모양이다”며 바닷가 주변을 살폈다. 이날의 서울 날씨는 영하 11.1도, 대관령이 영하 16도, 봉화가 영하 10.1도로, 중부와 남부 할 것 없이 기온이 뚝 떨어져 있는 상태다. 기상청은 12일 서울의 아침기온 영하 15도로 한파가 절정에 달할 것으로 예보 했다. 서재훈기자 spring@hankookilbo.com

전국에 한파가 몰아친 11일 강화군 분오리 주변 바닷가가 꽁꽁 얼어 얼음꽃을 만들고 있다. 서재훈기자

전국에 한파가 몰아친 11일 강화군 분오리 주변 바닷가가 꽁꽁 얼어 얼음꽃을 만들고 있다. 서재훈기자

전국에 한파가 몰아친 11일 강화군 분오리 주변 바닷가가 꽁꽁 얼어 얼음꽃을 만들고 있다. 서재훈기자

전국에 한파가 몰아친 11일 강화군 분오리 주변 바닷가가 꽁꽁 얼어 얼음꽃을 만들고 있다. 서재훈기자

전국에 한파가 몰아친 11일 강화군 분오리 주변 바닷가가 꽁꽁 얼어 얼음꽃을 만들고 있다. 서재훈기자 spring@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대윤∙소윤 ‘빅2’에 배치… 검찰 개혁∙적폐 청산에 방점
스마트폰 떨어뜨려 앞니 4개 갈아낸 경찰관
북미회담 성과 추궁에 거짓말로 위기 모면하려는 트럼프
[단독]검찰, 국정원 공작비 받아 제3노총 만든 정황 포착
한미, 선제조치로 김정은에 공 넘겨… 북 비핵화 진정성 시험대
조기 전당대회ㆍ당 해산 시나리오까지… 난파 위기 한국당
中, 김정은 도착 30분 만에 신속 보도… 정상국가 지도자 부각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