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권대익
의학전문기자

등록 : 2018.05.20 14:00

젊어지는 치질… “화장실은 짧게, 차가운 의자 피해야”

등록 : 2018.05.20 14:00

게티이미지뱅크

#직장인 박(45)씨는 젊은 나이임에도 불구하고 얼마 전 치핵 수술을 받았다. 잘못된 생활습관의 영향이 컸다.

화장실에서 스마트폰으로 뉴스 보는 것을 좋아해 15분 이상 앉아 있기도 했고, 회식이 잦아 술을 자주 마신 탓이다.다행히 비교적 빨리 발견돼 수술 후 건강을 회복 중이다.

우리 주변에서 치질이라고 표현하는 증상은 대부분 ‘치핵’이다. ‘치질’은 ‘치핵’과 ‘치열’, ‘치루’ 등 항문 주위에 생기는 모든 질환을 일컫는다. 치핵은 50세가 넘으면 50% 정도가 가지고 있을 정도로 흔한 질환이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 빅데이터에 따르면 2016년 기준으로 치핵으로 진료받은 수는 61만명이 넘는다. 환자는 40대와 50대가 각각 20%로 가장 많았지만 비교적 젊은 나이인 20대(16%)와 30대(19%)도 적지 않았다.

최성일 강동경희대병원 외과 교수는 “앉은 자세는 누운 자세보다 정맥압이 3배 정도 높은데, 앉은 자세로 장시간 근로가 많은 우리나라 특성상 치핵 환자가 전보다 많아졌다”며 “직장 출혈이 치핵의 가장 흔한 원인으로 볼 수 있지만 섣불리 판단하지 말고 반드시 전문의에게 진료를 본 뒤 대장내시경을 포함한 정확한 검사를 진행해야 한다”고 했다.

초기에 치료해야 선택 폭 넓어

치핵은 혈관 덩어리로 항문 안쪽에 위치한 정상 조직이다. 배변 시 항문이 늘어날 때와 변이 지나갈 때 장력과 압력에 대한 완충 역할을 한다고 해서 ‘쿠션’이라고도 부른다.

이때 혈액순환이 원활하지 못 해 혈관이 부풀어 오른 상태가 지속되면 치핵이 항문 안 또는 밖으로 튀어나게 된다. 항문 안쪽으로 1.5cm 지점에 톱니모양의 ‘치상선’이 있는데, 이를 기준으로 항문 안 쪽으로 치핵이 생기면 ‘내치핵’, 항분 밖으로 생기면 ‘외치핵’이라고 한다.

원형자동문합기 치핵 수술, 통증 적고 재발방지 효과

치핵의 정도에 따라 1~4도로 나뉜다. 1, 2도는 배변습관 교정, 약물치료 등 보존적인 요법으로도 증상완화가 가능하다. 하지만 3, 4도는 이미 늘어져 있는 치핵 조직이 고착화돼 있기에 수술을 고려해야 한다.

기존 치핵 절제술은 치핵 덩어리를 완전히 제거해주지만 수술 후 마취가 풀리면서 극심한 통증이 동반 될 뿐만 아니라 하루 3회 이상 변을 보거나 변이 딱딱할 경우 환자가 겪는 고통은 상상을 초월한다.

반면에 원형자동문합기(PPH)를 이용한 치핵 절제술은 통증을 느끼는 조직이 거의 없는 항문 내부에서 이뤄지기 때문에 통증이 적고, 수술부위 상처가 작다. 또 수술 후 합병증(출혈, 가려움증, 대변실금) 발병률이 낮은 것도 장점이다. PPH는 빠져 나온 항문점막이나 치핵 덩어리를 원형관을 이용해 끌어올려 자르고 봉합하는 기술로 근본적으로 치핵 조직을 원래 자리로 되돌려 놓아 재발방지에 큰 효과를 볼 수 있다.

최 교수는 “치핵은 잦은 술자리와 화장실에서 시간을 오래 보내는 습관 때문에 주로 생긴다. 또 섬유질이 적고 동물성 단백질이 많은 음식을 자주 먹으면 변의 양이 줄어 변비가 생기는 경우에도 치핵이 생기기 쉽다”고 했다.

치료가 늦어질수록 치료 선택 폭은 줄어들기에 의심된다면 빨리 전문의 진료를 통해 다른 질환 동반 여부, 나이, 직업 등을 고려해 최적의 치료법을 택하는 것이 좋다.

권대익 의학전문기자

■ 항문질환 예방법

1. 차가운 장소나 딱딱한 의자는 피하기

2. 변기에 5분 이상 앉아있지 않기

3. 변비가 생기지 않도록 식이섬유를 충분히 섭취

4. 욕조에 섭씨 40도의 따뜻한 물로 편안한 자세로 5~10분 담그기

5. 배변 후 비데나 샤워기로 씻어내고 말리기

6. 섬유질이 많은 음식을 섭취하고 물 많이 마시기

7. 맵거나 짠 음식은 피하기

8. 장시간 앉아서 근무할 때 일어서서 휴식시간 갖기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강진 야산서 실종 여고생 추정 시신 발견
강도? 원한?...그날 밤, 슈퍼마켓에선 무슨 일이
문 대통령 “월드컵 남북 공동개최 현실화 되고 있어”, 피파 회장 “곧 한국 가겠다”
달변가 김종필 전 총리… “노병은 조용히 사라진다”
‘독수리 세리머니’ 샤키리 징계받나…FIFA 조사 착수
“밤낮없이 덥다, 더워” 열대야에 폭염특보까지 더위 기승
한국-독일, 차 포 떼고 ‘끝장 승부’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