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목상균
본부장

등록 : 2018.01.05 12:10

부산시, 개방형 빅데이터 플랫폼 운영

등록 : 2018.01.05 12:10

8일부터 신용ㆍ부채, 의료, 환경 제공

빅데이터 셀프분석, 데이터 시각화 등

부산시는 8일부터 데이터 중심의 시정구현 및 빅데이터 분석서비스 제공을 위해 구축한 ’개방형 빅데이터 플랫폼’(http://bigdata.busan.go.kr)을 본격 운영한다고 5일 밝혔다.

빅데이터 포털의 주요 서비스는 ▦부산시가 수집한 의료, 신용ㆍ부채 등의 개방된 빅데이터 활용 ▦시민생활과 밀접한 공공데이터 및 국민연금, 신용카드사용 등 100여종의 자료를 한눈에 쉽게 볼 수 있도록 도표, 차트 등의 ‘데이터 시각화’ 서비스 ▦시스템 접속 후 개방자료 및 시민보유 자료를 직접 분석해 업무나 연구자료 등 원하는 목적으로 시스템 활용이 가능한 ‘셀프분석 서비스’ 등이다.

부산시는 개방형 빅데이터 플랫폼의 본격 운영에 따라 시정전반에 이의 활용을 통한 일하는 방식 개선, 수요자 중심의 활용도가 높은 내ㆍ외부 빅데이터를 지속 확대할 계획이며, 빅데이터 포털의 시민 관심도와 홍보를 위해 ‘부산시 빅데이터 포털’ 서비스 오픈 이벤트도 개최할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행정 각 분야에 빅데이터를 이용하면 합리성과 과학성을 더 높일 수 있을 것”이라며 “시민에게는 지역별, 계층별, 상황별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해 시정 정책 이해에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목상균 기자 sgmok@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옴짝달싹 못하게 만드는 ‘측근들의 배신’
박범계 “4대강 관련 문서 파기 중”… 수자원공사 “확인 중”
외나무다리서 다시 만난 MBㆍ친노 ‘역린의 정치’
재건축 시장 술렁, “압구정현대 등 대장주 재건축 아파트는 40년도 넘었는데…”
미국의 유일 대북 군사옵션은 “전면침공”
“근로자 삶의 질 향상” “기업 부담 7조6000억 증가”
‘23+α’안 실패 땐... 女아이스하키 단일팀 무산될 수도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