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상원 기자

등록 : 2017.10.21 04:40

[별점평가단] 박근혜의 재판 거부는 승부수? 국민에 두 번 버림받는 자충수!

등록 : 2017.10.21 04:40

박근혜 전 대통령이 구속 연장 후 첫 공판을 마친 16일 오전 서울중앙지법을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박근혜 전 대통령은 1심 재판 과정에서 ‘정치보복’ 주장을 하며 사실상 재판을 거부하고 있습니다.어떻게 평가하십니까.

●여의도 출근 4반세기 0

방귀 뀐 놈이 성내는 적반하장 격. ‘태극기 세력으로 대표되는 수구 보수여 나를 위해 총궐기하라’는 메시지. 법적인 심판을 거부하고 정치적 연명을 하겠다는 마지막 몸부림. 할 말이 없다.

●국회실록 20년 집필중 0

아직도 자신이 정치의 주 무대에 있는 것으로 착각하고 있다. 동정하는 여론을 원했을까? 친박이 동조하길 원했을까? 정치를 다시 하고 싶나? 권력에 대한 집착이 대단하다. 이 정도면 안쓰럽다.

●여의도 택자(澤者) 0

3인방 문책도, 사과도, 혐의 시인도, 탄핵도, 재판도 거부하다니 생기던 동정심 한 방에 날아간다. 1년 간 국가 혼란, 국민 상처, 국제 망신에 일말의 책임을 느낀다면 모든 죄 시인, 사죄하고 재판을 단축함이 마땅하다.

●보좌관은 미관말직 O

내 잘못은 없으니 알아서 하라? 대통령을 탄핵시킨 것은 박근혜 전 대통령 자신이지 국회가 아니며, 박 전 대통령을 구속시킨 것 역시 자신이지 국민이 아니다. 남는 것은 여권의 비웃음, 야권의 한숨, 국민의 조롱, 소수 지지층의 몸부림.

●너섬2001 O

인혁당 사건을 자행한 박정희 유신독재정권 당시 퍼스트레이디 역할을 한 박근혜 전 대통령. 유신공주 눈에는 아직도 사법부가 정치권력에 휘둘리는 것으로 보여지는 듯. 재판 절차를 부정하며 민주주의 질서를 따르지 않겠다는 행태를 어느 국민이 동의할까?

●한때는 실세 ★

극소수 친박 결집을 위한 승부수? 대다수 국민에게 두 번 버림받는 자충수! 지금부터라도 꼼수보다 전직 대통령의 품격을 보여주기를 간절히 기원!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국회 정상화 마지막 퍼즐, 상임위원장 선출 마무리
송영무 “정무적 판단으로 기무사 문건 비공개”...풀리지 않는 의혹
‘비정상’ 트럼프, 푸틴 앞에서도 목소리 높일까
파주 '드루킹 창고'서 압수한 컴퓨터 본체 '스모킹건' 되나
여름철 ‘밥도둑’ 주의보… 게장ㆍ젓갈 일부 제품서 노로바이러스 검출
중부지방 45개 농가 과수화상병 퍼져… 정부, 긴급역학조사 실시
사용자가 가장 원하는 '전송 취소' 기능 도입하는 채팅앱들... 카톡은?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