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김지섭 기자

등록 : 2017.09.28 08:38
수정 : 2017.09.28 08:39

네이마르-카바니, 페널티킥 갈등 풀고 화해…PSG 완승

등록 : 2017.09.28 08:38
수정 : 2017.09.28 08:39

파리생제르맹의 네이마르(등 번호 10번)가 28일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 바이에른 뮌헨과의 경기에서 골을 넣은 뒤 팀 동료 에딘손 카바니에게 축하를 받고 있다. 파리=AP 연합뉴스

페널티킥 키커를 놓고 경기 중 갈등을 드러냈던 네이마르와 에딘손 카바니(이상 파리 생제르맹ㆍPSG)가 서로의 골을 축하하며 화해했다.

팀도 기분 좋게 완승했다.

28일(한국시간) 프랑스 파리의 파르크 드 프랭스에서 열린 PSG와 바이에른 뮌헨(독일)의 2017~18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B조 2차전. PSG가 1-0으로 앞선 전반 31분 카바니는 킬리안 음바페의 날카로운 패스를 오른발로 마무리해 팀의 두 번째 골을 뽑아냈다.

카바니는 그라운드를 질주한 뒤 무릎을 꿇으며 미끄러지는 세리머니를 펼쳤고, 이후 다른 선수들의 축하를 받았다. 그에게 다가온 동료 중엔 네이마르도 있었다. 네이마르는 카바니의 머리를 가볍게 끌어안았다.

둘은 지난 18일 리옹과의 프랑스 프로축구 리그앙 경기에서 페널티킥 기회를 놓고 신경전을 벌인 당사자다. 당시 전담 키커는 카바니였지만, 네이마르가 본인이 차겠다고 나섰다가 거절당하자 불만을 표현하며 논란을 일으켰다.

이런 가운데 네이마르가 구단 고위층에게 카바니의 이적을 요구했다는 보도까지 나오면서 네이마르가 팀 분위기를 흐린다는 비판이 제기되기도 했다. 파장이 커지자 네이마르는 결국 팀 동료들에게 사과했고, 이날은 직접 갈등을 해결한 듯한 모습을 보였다.

두 선수는 후반 18분 네이마르가 쐐기 골을 터뜨린 이후에도 포옹하며 앙금을 털어냈음을 알렸다. ‘불화의 팀’ 이미지가 각인될 뻔했던 PSG는 이들의 득점포와 화해 분위기 속에 바이에른 뮌헨을 3-0으로 완파했다. 경기 시작 2분 만에 터진 다니 아우베스의 골이 결승 골이 됐다.

조별리그 2연승을 기록한 PSG는 B조 1위(승점 6)를 달렸다.

박진만기자 bpbd@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