등록 : 2018.01.27 20:49

마침표 찍지 못한 박항서 매직, 베트남 준우승의 값진 성과

등록 : 2018.01.27 20:49

[한국스포츠경제 정재호]

박항서 베트남 감독/사진=KFA

박항서 매직이 한국을 대파한 우즈베키스탄(우즈벡) 앞에 제동이 걸렸다. 그러나 축구 변방 베트남은 23세 이하(U-23)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준우승이라는 값진 성과를 얻어냈다. 한국인 감독 박항서의 지도력이 빛난 결과다.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대표팀은 27일 중국 창저우 올림픽 스포츠 센터에서 열린 대회 결승에서 우즈벡과 연장 접전을 벌여 1-2로 패했다.

경기 내내 한국을 4-1로 대파한 우즈벡에게 밀리는 양상이었으나 연장전까지 정신력으로 잘 버텼다. 하지만 연장 후반 종료 직전 결승골을 허용해 아쉬운 패배를 당했다.

이번 대회 준우승은 베트남 축구가 모든 연령대를 통틀어 AFC 주최 대회에서 거둔 역대 최고 성적이다. 동남아 국가가 아시아 준우승을 차지한 것도 이번이 처음이다.

폭설과 영하의 추위 속에 진행된 경기는 우즈벡이 전반 7분 코너킥 상황에서 헤딩 선제골을 넣으면서 균형이 갈렸다. 베트남은 전반 41분 응우옌 꽝 하이가 왼발로 찬 프리킥이 수비벽을 넘어 골망에 꽂혀 동점을 만들었다. 이후 양 팀은 추가 득점 없이 연장전에 들어갔고 연장 후반 종료 직전 베트남이 아쉬운 골을 허용하고 무릎을 꿇었다.

베트남 못지않게 우즈벡 축구도 새 역사를 썼다. 우즈벡은 이번 대회 처음으로 우승을 거머쥐었다.

정재호 기자 kemp@sporbiz.co.kr[한국스포츠경제 관련기사]

러시아 평창 퇴출 맞아? 169명 대규모 참가 불구 안현수의 운명은..

‘해롱이’ 이규형 교도소 전문배우?… tvN 출연작 모두 감옥행 결말

[가상화폐 현황] ‘코인등급 영향 없다?’ 비트코인·리플·이더리움·이더리움클래식 등 하락세 여전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