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홍인기 기자

등록 : 2017.04.24 18:17
수정 : 2017.04.24 18:18

[포토에세이] 물방울은 자비를 품고

등록 : 2017.04.24 18:17
수정 : 2017.04.24 18:18

부처님 오신 날(5월 3일)을 앞두고 전국 사찰에는 중생의 소원을 담은 연등이 어느 곳이나 빼곡하게 걸려있다.

24일 서울 조계사를 찾으니 작은 연못에 하늘을 덮은 오색 연등이 가득하다. 작은 분수가 하늘을 담아 만들어낸 물방울들이다. 눈에 보이는 건 손가락 마디보다 작지만 안에는 소망을 기원하는 삼라만상이 담겼다.

홍인기 멀티미디어부 차장 hongik@hankookilbo.com

서울 종로구 조계사 대웅전 창문에 비친 연등 사이로 석가모니 불상이 보이고 있다.

서울 종로구 조계사에 오색 연등이 걸리고 있다. 홍인기 기자

부처님 오신날을 9일 앞둔 24일 오후 서울 종로구 조계사 일주문에 있는 작은 연못의 물거품에 연등이 반영 되고 있다. 홍인기 기자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두마리 토끼 잡은 공론화위 “신고리 5ㆍ6호기 건설 재개, 탈원전 추진”
종합토론 거치며 2030대 건설 재개로 돌아서
한국당, 박근혜ㆍ서청원ㆍ최경환과 결별 수순
닛산車 무자격 검사 20년전부터 계속됐다… 파문 일파만파
초유의 선수 집단반발... KB금융 스타챔피언십 1R 취소
중국은 지금 ‘시진핑 마라톤 연설 열풍’
“김치여군”, “죽은 딸 팔아 출세”…‘배화여대 여혐 교수’ 논란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