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민승 기자

등록 : 2018.05.03 04:40

쿠웨이트 “대화하자”… 필리핀 “두테르테 발언 와전”

[헬로! 아세안] <5> 필리핀 해외근로자

등록 : 2018.05.03 04:40

외교전쟁으로까지 비화했던

‘학대 도우미 구출’ 갈등 진정 국면

‘가사도우미 구출작전’으로 촉발된 필리핀과 쿠웨이트 간의 외교갈등이 진정 국면으로 접어들었다.

2일 필리핀스타 등 현지 매체에 따르면 나세르 알수바이 쿠웨이트 외무차관은 “이번 가사도우미 논란은 극히 일부 사례가 과장되면서 큰 오해로 이어졌다”며 “문제 해결을 위해 필리핀 정부와 허심탄회하게 대화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실버스트 벨로 필리핀 노동부 장관도 “쿠웨이트에 근로자 송출을 영원히 금지하겠다는 두테르테 대통령의 말은 와전됐다”며 물러서는 듯한 모습을 보였다.

양국은 지난달 초 필리핀 외교부가 쿠웨이트에 가사도우미로 취업했다가 고용주에게 학대당한 자국 여성 20여명을 구출하는 작전을 펼친 사실이 알려지면서 갈등을 빚었다. 쿠웨이트 정부는 지난달 26일 자국 내 필리핀 대사를 외교적 기피인물로 지정해 추방 명령하고 주 필리핀 자국 대사를 소환한 데 이어 가사도우미 구출작전에 참여한 쿠웨이트 주재 필리핀 대사관 직원 3명의 체포영장 발부로 맞불을 놨다.

이에 로드리고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은 지난달 29일 쿠웨이트에 근로자 송출 영구 금지와 함께 쿠웨이트에 취업한 자국민에게 귀국을 촉구하는 초강수를 둬 갈등이 최고조에 달했다. 하지만 당시 두테르테 대통령이 “쿠웨이트와의 대화는 계속 진행할 예정”이라며 “쿠웨이트에서 남아 있기를 희망하는 필리핀 국민들에 대해서는 그들의 선택을 존중하겠다”고 밝히는 등 한발 물러서는 모습을 보이자 쿠웨이트 측에서도 성의를 보인 것으로 보인다.

양국이 이처럼 사태 봉합에 나선 것은 필리핀 근로자 송출 중단사태가 장기화할 경우 양측 모두 타격을 입을 수밖에 없다는 인식에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현재 쿠웨이트에는 26만명에 달하는 필리핀 근로자가 일하고 있으며 이 가운데 17만명이 저임금 가사도우미로 추산된다. 필리핀 정부는 쿠웨이트에 자국 가사도우미들이 여권과 휴대전화기를 소지할 수 있도록 하는 등 인권보호를 위한 실질적인 조치를 요구하고 있다.

호찌민=정민승 특파원 msj@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완전범죄는 없다] 비오는 날 여성만 노린 ‘홍대 살인마’… 골목 곳곳 덫을 놓다
김&장 ‘삐걱대는 동거’ 언제까지…
“금융상품으로만 자산 18억원…일단 쌈짓돈 만들고 오나미 전략 지키세요”
퇴직연금 한번에 받아 쓰고 국민ㆍ기초연금도 쥐꼬리 ‘깜깜한 노후’
또 코스닥 살린다고? 시장은 싸늘
“저의 별명이 괴랄? 저 사실 웃기는 사람 아니에요”
“동생아, 왜 이렇게 늙었냐” “엄마는 어떻게…” 눈물바다 된 금강산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