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현우 기자

등록 : 2017.12.15 21:55
수정 : 2017.12.16 01:03

크렘린 “푸틴-트럼프, 북한 관련 정보공유 합의”

등록 : 2017.12.15 21:55
수정 : 2017.12.16 01:03

트럼프 “푸틴과 북한 문제로 대화… 러시아 협조 필요하다”

양국 외교장관은 상호 비판 발언

블라디미르 푸틴(왼쪽) 러시아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로이터 연합뉴스 자료사진

러시아 크렘린궁이 15일(현지시간)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북한에 관한 정보 공유에 합의했다고 밝혔다.트럼프 대통령도 “북한 문제 해결에 러시아의 협조가 절실하다”고 재차 발언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드미트리 페스코프 크렘린 대변인은 이날 기자회견 도중 이날 오전 트럼프 대통령과 푸틴 대통령 간의 전화통화에서 이와 같은 내용이 합의됐다고 전했다. 페스코프 대변인에 따르면 두 정상은 위기 발생시에는 이를 해결하기 위한 공동 이니셔티브 마련에 협력하기로 했다. 또 두 정상은 북한과의 대화 채널 수립 가능성과 이를 위한 양국 관계 개선에 대해서도 논의했다.

트럼프 대통령도 북한 문제 해결에 있어 ‘중국 역할론’에 이은 ‘러시아 역할론’을 강조하고 나섰다. 이날 오전 백악관에서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푸틴 대통령과의 통화에 핵심 주제는 북한이었다며 “북한 문제 해결에 중국이 우리를 돕고 있지만 러시아는 아직 우릴 돕고 있지 않은데, 당연히 러시아의 협조가 필요하다”라고 말했다. 앞서 지난달 초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회의에 참석했을 때도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 문제 해결을 위해 푸틴 대통령과 러시아의 협조가 필요하다고 밝힌 바 있다.

다만 이날 러시아 외교부는 대북제재 관련 여전히 미국 정부와 이견이 있음을 드러냈다. 이고르 모르굴로프 러시아 외교부 차관은 “러시아는 북한에 대한 새로운 경제 제재에 동의할 준비가 되지 않았다”라며 “국제사회의 제재가 북한을 레드라인으로 몰아붙이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 북한과 고위급 회담이 언제든지 가능하다고 강조, 중국과의 관계가 험악해진 북한이 러시아에 적극 기대고 있음을 밝혔다.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교장관은 트럼프 대통령이 불인증한 이란 핵협상과 북핵문제를 연결해 “이란 핵협상이 깨지면 북한도 핵무기 폐기를 위한 대화에 나서지 않을 것”이라는 주장을 펴기도 했다.

반대로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은 이날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장관회의 연설에서 북한과 경제적으로 가장 긴밀한 중국과 러시아에 유엔 결의안을 뛰어넘는 경제제재 이행을 촉구했다. 틸러슨 장관은 러시아가 북한 노동자들을 “노예와 같은 상태”로 일하면서 북한의 핵ㆍ미사일 개발 자금을 대도록 내버려 둔다면서 “평화의 파트너로서 러시아의 헌신을 의심케 하는 일”이라고 주장했다.

인현우 기자 inhyw@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단식ㆍ고공농성ㆍ법정다툼에 죽음까지… 12년 만에 눈물의 복직
‘환율전쟁’으로 확산되는 미중 무역전쟁…세계 금융시장 긴장감 팽팽
볼턴 만난 정의용 대북 제재 완화 설득한 듯
‘끓는 7월’ 사흘간 26곳 역대 최고기온 경신
땀이 뻘뻘…박원순 서울시장 강북구 옥탑방 살이 시작
계엄령 문건 수사 '민군 합동수사본부' 출범 이르면 23일 발표
‘한 집 건너 한 집’ 편의점 사라질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