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권대익
의학전문기자

등록 : 2017.07.17 20:00
수정 : 2017.07.17 21:20

생닭은 냉장고 맨 아래칸에 보관하세요

등록 : 2017.07.17 20:00
수정 : 2017.07.17 21:20

여름철 식중독, 지난해 3,400여명 발병

병원성 대장균, 살모넬라, 캄필로박터, 비브리오 등에 의해 발생

요즘 같은 고온다습한 날씨엔 병원성 대장균, 살모넬라, 캄필로박터, 비브리오 등 세균 증식이 왕성해진다.

식품의약품안전처에 따르면 여름철(6∼8월) 식중독 발생 건수는 2013년 65건(1,693명)에서 지난해 120건(3,428명)으로 3년 만에 2배 가량 증가했다.

대표적인 식중독균은 병원성 대장균이다. 동물 대장 내 서식하는 대장균이 분변에 오염된 물, 오염된 용수로 세척한 식품, 도축하면서 오염된 육류 등에 옮겨지며 감염된다. 장출혈성, 장흡착성, 장침입성, 장독소성, 장병원성 등으로 나뉜다.

식약처는 “최근 5년간 국내 환자를 분석해보면 병원성 대장균 식중독은 41.8%가 김치 등을 포함한 채소류, 육류는 14.2%를 차지한다”며 “세척 과정에서 오염된 지하수를 사용하거나, 대장균이 묻은 조리도구를 채소 조리에 쓰거나, 오염된 농업용수로 재배한 채소를 섭취하면서 발생하는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고 했다.

병원성 대장균 식중독에 걸리면 묽은 설사와 복통, 구토, 피로, 탈수 등이 나타난다. 장출혈성 대장균은 증세가 더 심해 출혈성 대장염, 용혈성요독증후군(햄버거병) 증상이 나타날 수 있다. 요즘 문제가 되고 있는 햄버거병은 장출혈성대장균 감염의 10% 이하에서 발생하며, 환자의 50%는 투석(透析)이 불가피하다.

비브리오 장염도 여름에 흔한 식중독균이다. 생선이나 조개, 굴 등을 익히지 않고 먹으면 비브리오균 식중독에 걸릴 수 있다. 감염 10∼24시간 뒤 배가 아프고 구토, 설사, 고열 등을 동반한다.

비브리오균 중 비브리오 파라헤몰라이티쿠스에 감염되면 장염 증상만 보이다가 1주일 정도면 회복하지만, 비브리오 불니피쿠스에 의한 감염은 치명적이다. 비브리오패혈증을 유발하는 이 균은 구토, 설사 등 장염과 비슷한 증세를 보이다가 피부 반점 물집, 전신 통증과 함께 팔다리 괴사가 생겨 목숨을 잃을 수도 있다.

비브리오패혈증은 주로 해안에서 균이 있는 조개 껍데기에 긁히거나, 기존 상처 부위에 바닷물에 있던 균이 침투하면서 생기는 등 상처 감염으로 발생한다. 그러나 간질환자는 균에 오염된 해산물을 날것으로 먹어도 발병한다.

삼계탕을 많이 먹는 요즘 캄필로박터균에 의한 식중독도 주의해야 한다. 캄필로박터 식중독 발생 건수(환자 수)는 2013년 6건(231명), 2014년 18건(490명), 2015년 22건(805명), 2016년 15건(831명)으로 증가세다. 캄필로박터균은 야생동물과 가축의 장관 내에 널리 분포하고 있다. 체온보다 높은 42도에서 잘 증식하는 세균이지만 가열하면 쉽게 사멸한다.

식약처 관계자는 “생닭을 보관할 때는 밀폐 용기에 넣어 냉장고 맨 아래 칸에서 보관하면 핏물로 냉장고 내 다른 식품이 오염되는 것을 막을 수 있다”고 했다. 씻을 때는 물이 주변으로 튀지 않게 조심해야 한다.

생닭을 담았던 조리기구는 반드시 세척ㆍ소독하고, 생닭 손질용 칼ㆍ도마를 따로 쓰는 게 좋다. 부득이 하나의 칼ㆍ도마를 쓰고, 채소류 육류 어류 생닭 순으로 손질해야 한다.

권대익 의학전문기자

생닭을 보관할 때는 밀폐 용기에 넣어 냉장고 맨 아래 칸에서 보관하면 핏물로 냉장고 내 다른 식품이 오염되는 것을 막을 수 있다. 게티이미지뱅크

<식중독 예방을 위한 생활 수칙>

1. 흐르는 물에 비누로 30초 이상 손씻기

2. 육류는 75도, 어패류는 85도 이상에서 조리해 익혀 먹기

3. 물은 끓여 먹기

4. 과일과 채소는 염소소독 5분, 흐르는 물로 세척

5. 음식은 조리 후 60도 이상, 혹은 5도 이하로 보관

6. 음식 상온 방치 시 2시간 내 섭취

7. 조리기구는 채소, 육류, 어류용 구분해 사용

<자료: 식품의약품안전처>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이철성 경찰청장, 청와대에 돌연 사의 표명
진앙 주변 흙탕물 솟구쳐…땅 물렁물렁해지는 액상화 현상인가
세월호ㆍ가습기살균제 가족 국회로…“사회적 참사법 꼭 통과돼야”
'성관계 여부 검사하겠다'…10대 딸에 몹쓸짓한 의붓父
돌연변이 유전자는 장수의 원인 ?
[뒤끝뉴스] 등 뒤에서 총질하는 야만의 보편성
[인물360˚] ‘귀순환영회’ 부터 ‘노크귀순’까지… 귀순자들의 삶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