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이성택 기자

등록 : 2017.11.29 17:55
수정 : 2017.11.29 19:06

내년부터 병원 선택진료비 완전히 없어진다

등록 : 2017.11.29 17:55
수정 : 2017.11.29 19:06

게티이미지뱅크

내년 1월부터 환자들의 선택진료비 부담이 완전히 없어진다. ‘장애인 건강주치의’ 시범 사업이 실시되고 폐암 신약에 건강보험이 적용돼 약 값이 30분의 1로 줄어든다.

보건복지부는 29일 건강보험정책심의위원회(건정심)를 열고 이런 안건을 의결했다. 선택진료는 대형병원에서 10년 이상 경력 전문의에게 진료를 받을 때 환자에게 전체 진료비(환자부담+건강보험부담)의 15~50%의 비용을 추가 부담시키는 제도로 환자 불만이 컸다.

다만 선택진료가 폐지되더라도 지금처럼 원하는 의사를 골라 진료 예약을 하는 것은 가능하다. 선택진료 폐지에 따른 의료기관의 손실(연간 약 5,000억원)은 ▦저평가 항목 수가 인상(2,000억원) ▦의료질 평가 지원금 확대(2,000억원) ▦입원수가 인상(약 1,000억원)을 통해 보상할 예정이다. 의료서비스의 가격인 수가가 인상되면 환자본인부담률에 따라 환자부담도 일정금액 늘어난다.

또한 복지부는 비소(非小)세포폐암 환자 표적 치료제인 한국아스트라제네카의 ‘타그리소정’에 내달 5일부터 건강보험을 적용키로 했다. 비급여일 때 월 1,000만원에 달했던 약값이 34만원으로 약 97% 줄어든다.

내년 4월부터 장애인건강주치의 시범사업이 시작된다. 1~3급 중증장애인이 주치의제에 참여하는 의사를 방문해 건강관리를 받는 제도다.

이성택 기자 highnoon@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