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김치중
의학전문기자

등록 : 2018.06.11 09:33

마른 사람이 과체중보다 결핵 위험 높다

등록 : 2018.06.11 09:33

BM1 18.5 이하 결핵발생 위험 4배 이상

과체중 여성은 결핵발생 위험 52% 감소

게티이미지뱅크

비만은 만병의 근원으로 알려져 있지만 의외로 결핵에 걸릴 위험은 오히려 낮다는 연구결과가 발표됐다.

천은미 이대목동병원 호흡기내과 교수 연구팀은 국민건강보험공단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체질량지수(BMI)가 증가할수록 결핵빈도는 감소하는 역상관관계를 보인다고 11일 발표했다.

연구결과에 따르면 여성은 체질량지수가 과체중(25~29.9)일 경우 결핵 발생 위험도가 52% 감소해 발생빈도가 가장 낮았다.이와 달리 체질량지수 저체중(18.5이하)이고 흡연을 하는 여성은 결핵 발생 위험도가 4.16배로 가장 높았다. 그러나 체질량지수가 비만(30이상)인 여성에게는 결핵 발생위험도가 감소하지 않았다.

남성도 체질량지수가 비만일 경우 정상(18.5~24.9)보다 결핵 발생위험도가 76% 감소됐다. 또 체질량지수가 비만이고 흡연을 하지 않는 남성은 정상체중에 비해 결핵 발생 위험도가 무려 5배까지 감소했다.

천은미 교수는 “이번 연구를 통해 마른 사람이 결핵에 잘 걸린다는 말이 사실로 확인됐다”며 “당뇨가 동반된 경우는 체질량지수가 30을 초과하면 결핵 발생 위험도가 감소하지 않아 당뇨환자들은 체질량지수가 30이상이 되지 않게 관리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치중 기자 cjkim@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홍준표가 보수를 몰락시킨 게 아니라 몰락한 보수가 홍준표에 매달린 것”
능력ㆍ자질보단 충성파 골라 키워… 위기 구할 리더가 없다
[단독] 세월호 촛불 조형물 부순 前 일간지 화백 구속기소
[르포] “지난달 37만원 벌었는데… 경기 회복? 어느 나라 얘긴가요”
범죄 방목장 #여고생 오픈채팅
김연철 “미국이 적절한 체제보장 제공하면 북 핵ㆍ미사일 선반출 가능”
멕시코, 독일 격파 대이변… 한국 16강 경쟁구도 먹구름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