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김지현 기자

등록 : 2017.09.14 08:47
수정 : 2017.09.14 08:48

진드기 감염병 사망자 급증… "가을 야외활동 주의"

등록 : 2017.09.14 08:47
수정 : 2017.09.14 08:48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SFTS)은 참진드기에 물려 발생하는 감염병으로 고열과 오한, 근육통, 발진 등의 증상을 동반한다. 질병관리본부 홈페이지 캡처

야생 진드기가 옮기는 전염병 환자와 사망자가 전년보다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추수, 벌초와 성묘, 등산 등 야외활동이 많아지는 가을철을 맞아 진드기에 물리지 않도록 주의가 요구된다.

14일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작은소피참진드기가 옮기는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SFTS) 환자와 사망자가 8월 말 기준으로 전년 같은 기간보다 각각 121%, 244%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SFTS 환자는 법정 감염병으로 지정된 2013년 36명에서 2014년 55명, 2015년 79명, 2016년 165명으로 꾸준히 늘었다.

올해는 8월 31일까지 139명으로 집계됐다. 사망자 수는 2013∼2016년 17명, 16명, 21명, 19명이었지만, 올해는 이미 31명이 숨졌다.

SFTS는 참진드기 활동이 활발한 4∼11월 주로 환자가 발생한다. 매개 진드기에 물린 뒤 1∼2주 이내에 고열과 구토, 설사 등의 증세가 나타나며 백혈구와 혈소판이 감소한다. 아직 항바이러스제가 없어 증상에 따라 처치하는 대증요법으로 치료하는게 전부다. 진드기에 물리지 않는 것이 최선이라는 얘기다.

진드기 매개 감염병을 예방하려면 농작업이나 야외활동을 할 때는 긴 옷 등으로 피부 노출을 최소화하고, 풀밭 위에 옷을 벗어두거나 눕지 말아야 한다. 귀가한 뒤에는 즉시 샤워와 세탁을 하는 것이 좋다. 고열이나 두통 등 감기와 유사한 증상이나 가피 등이 생기면 즉시 병원을 찾아 치료를 받아야 한다.

김지현 기자 hyun1620@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