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제공

등록 : 2017.06.08 23:44
수정 : 2017.06.08 23:44

코미 "트럼프정부가 나와 FBI 명예훼손”

등록 : 2017.06.08 23:44
수정 : 2017.06.08 23:44

러시아 스캔들 첫 공개증언

제임스 코미(오른쪽) 미국 연방수사국(FBI) 전 국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연합뉴스

'러시아 스캔들' 수사를 지휘하다가 해임된 제임스 코미 미국 연방수사국(FBI) 전 국장이 8일(현지시간) 상원 정보위원회에 출석해 공개증언을 했다.

코미 전 국장은 지난달 9일 해임된 이래 한 달여 만에 공개석상에 모습을 드러내 한 첫 육성증언을 통해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가 나와 FBI의 명예를 훼손했다"고 주장했다.

전날 미리 공개한 서면자료를 통해 트럼프 대통령이 '러시아 스캔들' 수사중단 외압을 행사했음을 시사하고 충성을 요구했다고 주장했던 그는 자신의 해임과 관련, "트럼프 대통령이 러시아 수사 때문이라고 TV에서 밝혀 혼란스러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전국지자체평가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