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이준호 기자

등록 : 2018.06.14 16:30
수정 : 2018.06.14 16:34

‘범 안희정계’ 대거 당선

등록 : 2018.06.14 16:30
수정 : 2018.06.14 16:34

대전 충남에서 악재 딛고 선전

미투 초기 선거운동 중단, 일부 출마 포기도

정용래 유성구청장 당선인이 지지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정용래 선거사무소 제공

‘미투운동’의 열풍으로 한때 궤멸 위기까지 몰렸던 안희정 전 충남지사와 가까웠던 ‘범 안희정계’인사들이 6ㆍ13 지방선거에서 대거 당선됐다.

허태정 대전시장 당선인을 비롯해 정용래 유성구청장, 김정섭 공주시장, 황명선 논산시장, 박정현 부여군수, 맹정호 서산시장, 김돈곤 청양군수 당선인 등은 ‘범 안희정계’로 분류되는 인사들이다.

허 당선인은 안 전 지사와 학생운동을 함께 해 교분이 두터웠다. 정 당선인은 안 전지사의 친구인 조승래 국회의원 보좌관을 지냈다.

김 당선인은 대학동문으로 청와대와 충남도 산하기관에 근무하며 인연을 맺었다. 황 시장은 고향 선후배 관계로 가까이 지냈다.박 당선인은 충남 정무부지사시절 그를 보좌했다. 맹 당선인은 청와대에 근무하며 함께 노 전 대통령을 안팎에서 도왔다. 충남도 자치행정국장을 지낸 김 청양군수 당선인은 안 전 지사와 수년 간 함께 근무했다.

미투 초기 안 전 지사에 대한 비난여론이 들끓고 더불어민주당의 지지세가 곤두박질 하자 상당수가 스스로 출마를 접었다.

그러나 이들은 안 전지사의 흔적을 최소화하고 오롯이 자신의 강점을 선거구민에게 알리며 힘든 선거운동을 펼쳤다. 자숙하는 의미로 일시적으로 선거운동을 중단하는 상황까지 내몰렸다.

경쟁자들로부터 “안 전 지사의 미투사건 이전까지 ‘친안’임을 내세우다 사건이 터지자 색깔을 지우고 다닌다”며 공격을 당하기도 했다.

하지만 미투의 열풍은 가라앉고 문대통령 국정지지도 상승과 충청권에 민주당 바람이 거세게 불면서 당선을 거머쥐었다.

지역정가의 한 인사는 “미투 이전 안 전 지사의 후광이 범 안희정계 인사들을 지역주민에게 호의적인 인상을 심어주는데 일조했다”며 “이들의 당선 요인은 개인 경쟁력과 충청권에 불어온 더불어민주당 바람이 더해졌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준호 기자 junhol@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북핵 해결돼도 한국에 사드 필요하냐”는 중국
트럼프, 밀입국 부모ㆍ아이 함께 지낼 수 있게 할듯…“곧 행정명령 서명”
또 터진 호날두의 한 방…포르투갈 16강 성큼
[짜오! 베트남] 일찌감치 예선 탈락했지만... 축구 강국 꿈꾸며 월드컵 열기
격려 대신 비하발언 난무... 두 번 운 장애인들
'16년 전 조재현이 성폭행' 폭로… '합의한 관계' 반박
‘유령 주식’ 매도한 삼성증권 직원 3명 구속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