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환구 기자

등록 : 2018.02.13 16:32
수정 : 2018.02.13 16:46

집행유예 한숨 돌렸던 신동빈에 징역 2년 6월 법정구속

등록 : 2018.02.13 16:32
수정 : 2018.02.13 16:46

법원 “롯데면세점 관련 부정한 청탁”

롯데가 낸 70억 '제3자 뇌물' 판단

[저작권 한국일보]최순실 국정농단 사건 1심선고공판이 열린 13일 오후 뇌물공여혐의를 받고 있는 신동빈 롯데그룹회장이 서울 서초 서울중앙지법 법정으로 들어가고 있다. 신상순 기자

롯데그룹이 K스포츠재단에 추가로 출연한 70억원에 대해 법원이 박근혜 전 대통령과 신동빈 회장 사이에 부정한 청탁이 있다고 판단했다.법원은 신 회장에게 징역 2년 6월의 실형을 선고하고 법정구속 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부장 김세윤) 심리로 13일 열린 신 회장의 뇌물공여 혐의 선고공판에서 재판부는 롯데가 2016년 3월 K스포츠재단에 낸 70억원의 성격에 대해 제3자 뇌물에 해당한다고 봤다.

검찰은 지난해 12월 14일 열린 결심공판에서 신동빈 회장에게 징역 4년과 추징금 70억원을 구형했다. 신 회장은 당초 미르ㆍK스포츠재단 출연 강요 사건의 피해자로 조사를 받았지만, 롯데가 K스포츠재단에 70억원을 추가로 지원이 사실이 드러나면서 검찰은 뇌물공여 혐의로 신 회장을 불구속 기소했다.

앞서 신 회장은 국정농단 사건과 별개로 롯데그룹 경영비리로 기소돼 징역 10년을 구형 받았지만, 지난해 12월 22일 징역 1년 8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 받았다.

유환구 기자 redsun@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송영무 “기무사 문건, 남북 정상회담 국면 고려해 비공개”
김동연의 작심발언 “최저임금 인상, 하반기 경제 운용에 부담”
세월호 파란바지 의인, 그는 왜 트라우마에서 벗어나지 못하는가
기본급 157만원+복리비 26만원 근로자, 내년 월급 단 3만원 오른다
우승 좌절 선수들 일일이 안아준 크로아티아 대통령
“컷오프만 넘기자” 민주당 당권주자 단일화 시들
월드컵 시상식서 혼자 우산 쓴 푸틴의 ‘비매너’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