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박진만 기자

등록 : 2018.05.13 09:15
수정 : 2018.05.13 09:16

김시우, 플레이어스 챔피언십 3R 2오버파로 부진

등록 : 2018.05.13 09:15
수정 : 2018.05.13 09:16

김시우가 플레이어스 챔피언십 3라운드 16번홀에서 티샷하고 있다. 폰테베드라비치=USA투데이 연합뉴스

김시우(23)가 미국프로골프(PGA)투어 플레이어스 챔피언십 셋째 날 2오버파로 부진했다.

김시우는 13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폰테 베드라 비치의 TPC 소그래스 스타디움 코스(파72ㆍ7,189야드)에서 열린 대회 3라운드에서 버디 4개를 잡았지만 보기 6개를 쏟아내 2오버파 74타를 쳤다.중간합계 3언더파 213타를 기록한 김시우는 공동 55위로 내려갔다.

이 대회에서 작년 우승한 김시우는 첫날 공동 7위(5언더파 67타)로 출발해 대회 사상 최초 2년 연속 우승 기대를 부풀렸으나 2라운드 공동 25위(이븐파 72타)로 내려갔고, 3라운드에서도 하락세를 이어갔다.

이날 김시우는 전반 9개 홀에서 보기 5개를 쏟아냈다. 특히 4∼7번 홀에서 4개 홀 연속 보기가 나왔다. 후반에는 버디 3개와 보기 1개로 만회했지만, 이미 선두권과 상당히 멀어져 있었다.

선두 웨브 심프슨(미국)은 상승세를 이어가며 압도적인 단독 선두를 유지, 통산 5승 가능성을 키웠다. 심프슨은 이글 1개와 버디 4개, 보기 2개를 묶어 4언더파 68타를 치고 중간합계 19언더파 197타를 기록, 2위 대니 리(뉴질랜드)를 7타 차로 따돌렸다.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미국)는 2라운드에서는 공동 68위로 힘겹게 컷을 통과했지만 '무빙 데이'인 3라운드 대반격에 나서 톱10에 진입했다. 우즈는 버디 8개를 잡아내고 보기는 1개만 곁들여 7언더파 65타 맹타를 휘둘렀다. 이는 우즈의 플레이어스 한 라운드 최저타 기록이자 부상 복귀 후 거둔 올해 한 라운드 최고 성적이다. 우즈는 중간합계 8언더파 208타로 조던 스피스(미국) 등과 함께 공동 9위로 점프했다.

안병훈(27)은 버디 4개와 보기 1개를 묶어 3언더파 69타를 치고 중간합계 6언더파 210타로 공동 26위에 올랐다.

박진만 기자 bpbd@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단독]검찰, 국정원 공작비 받아 제3노총 만든 정황 포착
스마트폰 떨어뜨려 앞니 4개 갈아낸 경찰관
북미회담 성과 추궁에 거짓말로 위기 모면하려는 트럼프
조명균 통일장관 “북한, 한미훈련 중단 덕에 경제 집중 여유”
3차 방중... 김정은의 '트라이앵글 외교'
조기 전당대회ㆍ당 해산 시나리오까지… 난파 위기 한국당
“새로운 브로맨스?” 백악관에 걸린 김정은 위원장 사진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