등록 : 2018.04.22 15:33

고진영, LA오픈 3R 공동 선두 도약...LPGA 첫 시즌 2승째 눈앞

등록 : 2018.04.22 15:33

고진영./사진=LPGA 제공.

[한국스포츠경제 박종민] 올 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의 신인왕 ‘0순위’ 고진영(23ㆍ하이트진로)이 휴젤-JTBC LA오픈(총상금 150만 달러) 공동 선두로 뛰어 올랐다.

고진영은 22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의 윌셔 컨트리클럽(파71ㆍ6,450야드)에서 열린 대회 3라운드에서 버디 6개와 보기 1개를 엮어 5언더파 66타를 적어냈다. 2라운드까지 단독 6위였던 고진영은 중간합계 9언더파 204타를 기록, 모리야 쭈타누깐(24ㆍ태국)과 함께 공동 선두 그룹을 형성했다.

고진영은 올 시즌 LPGA 투어 데뷔전이었던 지난 2월 ISPS 한다 위민스 호주 오픈에서 우승하며 강력한 신인왕 후보로 거론되고 있다. 그는 조부상으로 지난 주 롯데챔피언십 출전을 취소하고 한국에 다녀온 후 이번 대회에서 나서 시즌 2승째에 도전하고 있다.

LPGA 투어 통산 20승째를 노리는 박인비(30ㆍKB금융)는 이날 2타를 줄여 공동 선두에 2타 차 3위(7언더파 206타)에 위치했다. 세계랭킹 3위인 그는 이번 대회 결과에 따라 2년 6개월 만에 1위 자리 탈환도 바라볼 수 있다.

공동 4위(6언더파 207타) 지은희(32ㆍ한화큐셀)도 선두를 3타 차로 추격하며 역전 우승 기회를 엿보고 있다. 2라운드 단독 3위였던 유소연(28ㆍ메디힐)은 2타를 잃어 8위(4언더파 209타)로 쳐졌다.

박종민 기자 mini@sporbiz.co.kr[한국스포츠경제 관련기사]

워너원 7주 연속 버즈량 1위… 아이유 방탄 뒤 바짝

LA 오픈, 유소연 단독 3위...박성현 컷 탈락

[정진영의 다 아는 얘기겠지만] 검색어·차트 다 돈으로 산다 ‘카더라’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북쪽 동생 대신 허공 응시한 남쪽 오빠… “울지마, 오빠”
[사진] “파도 높이가…” 태풍 영향권 든 제주
양심적 병역거부자 대체 복무 기간 36개월 유력
'노동시간 단축 재개정? 잘못된 얘기' 이목희, 김동연 비판
경찰 출석 김부선 30여분 만에 귀가 … “죽을 각오로 싸울 것”
“뺨을 한 대 맞은 기분”…자카르타는 지금 성매매와 전쟁 중
이효리가 '문재인 대통령 구두 모델’ 된 사연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