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경우 기자

등록 : 2017.03.17 07:49
수정 : 2017.03.17 07:49

신입생 환영회서 여대생 숨져

등록 : 2017.03.17 07:49
수정 : 2017.03.17 07:49

음식먹기 게임 중 기도 막힌 듯

경찰, 학생 부실관리 여부 조사

전남 나주경찰서 전경.

대학 신입생 환영회에서 음식 빨리먹기 게임을 하던 여대생이 숨져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16일 오후 8시 13분쯤 전남 나주의 한 리조트 1층 화장실에서 광주 모 대학 4학년인 A(23ㆍ여)씨가 의식을 잃고 쓰러져 있는 것을 친구들이 발견했다.

A씨는 119구조대원들에 의해 인근 대학병원으로 옮겨졌으나 발견된 지 1시간여 만에 숨졌다. A씨는 이날 대학 신입생 환영 행사에 참석하기 위해 리조트를 찾았다.

이날 신입생 환영회에는 대학생 350여 명과 교수 19명이 참석했으며 저녁부터 참가자들의 자발적인 신청을 받아 4인 1조로 파이류와 라면 등 음식을 빨리 먹는 게임을 진행했던 것으로 조사됐다. A씨는 파이류를 먹다가 화장실에 간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발견 당시 A씨의 기도가 막혀 있었고 다른 외상이나 질병이 없었던 점을 토대로 급체나 기도 폐쇄로 사망했을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은 부검을 실시해 A씨의 사망 원인을 밝히고 학생 부실관리 여부 등을 조사할 방침이다.

박경우 기자 gwpark@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전국지자체평가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