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이종구 기자

등록 : 2017.10.12 17:33
수정 : 2017.10.12 17:38

‘살인 진드기’ 감염증세 80대 아내 사망, 남편 중태

등록 : 2017.10.12 17:33
수정 : 2017.10.12 17:38

보건당국, 정밀조사 나서

게티이미지뱅크

경기 남양주에서 ‘살인 진드기’에 물려 감염되는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SFTS) 의심 증세로 80대 부인이 사망하고 남편이 중태에 빠져 보건당국이 조사에 나섰다. 12일 남양주시에 따르면 별내면에 사는 A(81)씨와 부인 B(84)씨는 지난 2일 갑자기 몸이가렵고 몸살감기와 비슷한 근육통과 발열 증세가 나타나 병원에 입원했다.

이후 상태가 더 나빠져 B씨는 8일 숨졌고 A씨는 중환자실에서 치료 중이다.

해당 병원은 “이들에게 벌레 물린 자국이 있고 혈소판 수치가 줄어드는 등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 증세가 있다”며 보건당국에 신고했다.

보건당국은 이들의 혈액을 채취, 정밀 조사를 진행 중이다. 결과는 2주 뒤 나온다.

그러나 이들 부부의 집 주변 텃밭은 농약을 사용해 살인 진드기가 살 확률이 낮은 것으로 보건당국은 보고 있다.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은 ‘작은소피참진드기’를 통해 감염되는 질병이며 고열과 구토, 설사 등 감기와 비슷한 증세가 나타났다. 그러나 치료제나 백신이 개발되지 않아 치사율이 30%대에 달해 살인 진드기로 불린다.

2013년 국내에서 처음 확인된 이후 현재까지 54명이 목숨을 잃었다. 지난 8월에는 포천에서 70대 노인이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으로 숨졌다.

이종구 기자 minjung@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내가 제일 억울하다] “내가 제일 억울한 세대다”
우병우 가까스로… 검찰, 상처뿐인 구속
국민 청원 ‘이국종 지원’은 되고 ‘MB 출금’은 안된 이유
[아하!생태!] 빨리 나는 새들은 유리창이 아프다… 미국서만 한해 10억마리 수난
[여의도가 궁금해?] ‘투사’ 김성태 등장하자 與 “정진석, 정우택은 양반이었네”
‘김상조 숙제’ 마감시한 다가오는데…대기업들 망연자실
[나를 키운 8할은] 강상중 '재일한국인 1세 아버지, 어떤 불운에도 굴하지 않으셨다'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