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김주영 기자

등록 : 2017.10.27 17:42
수정 : 2017.10.27 17:46

미세먼지에 빼앗긴 파란 하늘

등록 : 2017.10.27 17:42
수정 : 2017.10.27 17:46

미세먼지 농도가 한때 '나쁨' 수준(80㎍/m³ 이상)을 보인 27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63빌딩 일대가 뿌옇게 보이고 있다. 김주영기자 will@hankookillbo.com

미세먼지 영향으로 뿌옇게 보이는 서울 용산구와 동작구 일대.

용산구 일대.

‘불청객’ 미세먼지가 이틀째 파란 가을 하늘을 가렸다. 대기 정체로 국내외에서 쌓인 대기 오염 물질이 분산되지 않았기 때문이다.

27일 수도권, 충청, 전북 지역의 미세먼지 농도가 80㎍/m³ 이상 치솟는 ‘나쁨’ 수준을 보이는 등 대기질이 좋지 못했다.

국립환경과학원은 주말에 바람이 강해지면서 미세먼지가 걷힐 것으로 예보했다.

김주영기자 will@hankookilbo.com

미세먼지 영향을 받아 뿌옇게 보이는 서울 용산구와 영등포구 상공 모습.

서울 용산구와 영등포구 상공.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북한, 현송월 등 예술단 사전점검단 방남 전격 중지
문 대통령 만난 민노총 “이달 노사정 대표자회의 참석”
청와대ㆍMB 추가대응 자제… 확전 가능성은 여전
‘4대강 자료 파기 의혹’ 현장조사… 수자원공사 “조직적 파기? 사실무근”
트럼프 “셧다운 오는데 민주당은 불법 이민 얘기만”
“北 ‘한국을 이용해 미국을 끌어내라’ 간부들에 지시”
[SF, 미래에서 온 이야기] 인간의 노예에서 반란군으로 다가온 로봇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