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등록 : 2018.02.12 10:51

정운찬 KBO총재, 미국에서 추신수-오승환-류현진 만난다

등록 : 2018.02.12 10:51

정운찬 KBO 총재/사진=OSEN.

[한국스포츠경제 김정희] 정운찬 KBO 총재가 상호 교류와 우호협력 증진을 위해 해외 커미셔너와 만난다.

정운찬 총재는 13일 미국으로 출국해 14일 뉴욕에 있는 미국 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사무국에서 롭 만프레드 커미셔너를 만날 예정이다.

정 총재는 이 자리에서 KBO리그 통합마케팅을 위한 첫걸음으로 MLB의 통합마케팅 전략과 성공사례 등을 논의할 예정이다.

16일에는 플로리다 주 베로비치에 차린 SK 와이번스 스프링캠프를 돌아보고, 17일에는 애리조나 주로 이동해 21일까지 넥센 히어로즈, LG 트윈스, NC 다이노스, kt wiz의 훈련장을 방문한다.

메이저리그에서 활약하는 추신수, 오승환(이상 텍사스 레인저스), 류현진(LA 다저스)과 만남도 예정돼있다. 로스앤젤레스에서는 박찬호 KBO 국제홍보위원과 함께 전 다저스 구단주 피터 오말리를 만나 KBO 리그 발전에 대해 조언을 구한다.

이후 28일 다시 일본으로 출국해 미야자키, 오키나와 등지에서 캠프를 열고 있는 두산, KIA, 한화,롯데, 삼성의 훈련장을 돌아보고 평가전을 참관한다.

김정희 기자 chu4@sporbiz.co.kr[한국스포츠경제 관련기사]

女 아이스하키 단일팀, 두 번째 출격…스웨덴 상대 ‘첫 골’ 나올까

[이슈+] '리턴' 주인공은 고현정 아닌 봉태규?

[진車승부] 쏘렌토에 체면 구겨진 싼타페, 그 사이 무슨 일이 생겼나?








대한민국종합 7위 5 8 4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영미~ 신드롬’ 여자 컬링 대표팀이 진정한 챔피언
한국 봅슬레이 4인승 은메달 획득…화려한 피날레
北고위급대표단 방남…'천안함' 질문엔 굳은 표정으로 '묵묵부답'
삿포로 김민석, 평창 정재원…이승훈의 다음 파트너는?
성추행 논란 조재현 DMZ영화제 집행위원장 하차 수순
평창올림픽 즐기는 이방카 트럼프 미 백악관 보좌관
‘배추보이’ 이상호에겐 ‘배추’ 꽃다발과 응원이 제격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