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정광진 기자

등록 : 2018.02.08 04:40

[대구ㆍ경북 혁신도시 포럼] "대구, 인공지능 빅데이터 등 핵심기술 거점도시로 육성해야"

등록 : 2018.02.08 04:40

나중규 대구경북연구원 연구위원

"기술과 산업, 생태계가 어우러진 4차산업혁명 전진기지로 육성"

나중규 대구경북연구원 연구위원이 주제발표를 하고 있다. 신상순 선임기자

“대구혁신도시는 의료R&D특구와 첨단의료복합단지가 어우러진 지식창조형 도시로, 4차산업혁명의 전진기지로 육성할 것은 제안한다.”

나중규 대구경북연구원 연구위원은 “대구혁신도시는 4차산업혁명의 기반ㆍ핵심기술인 인공지능(AI) 사물인터넷(IoT) 클라우드컴퓨팅 빅데이터 모바일 사이버물리시스템(CPS) 로봇 가상현실 3D프린팅 등의 동력원이 될 공공기관이 대거 이전했다”며 “AI, 3D프린팅, IoT, 빅테이터 4대 핵심기술의 거점도시화하고, 나아가 4차 산업혁명의 전진기지로 육성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대구 동구 신서동 대구혁신도시에는 12개 대구 이전 공공기관 중 10개 기관이 둥지를 틀었다.

다른 지역과 달리 대구연구개발특구(의료R&D지구)와 첨단의료복합단지 등이 포함돼 있다. 신약개발지원센터 첨단의료기기개발지원센터 실험동물센터 임상시험신약생산센터 3D융합기술지원센터 한국뇌연구원 벤처공동연구센터 한의기술응용센터 등 연구ㆍ지원시설 등이 대표적이다. 의료R&D지구엔 이미 60여 첨단기업이 입주했다. 2월 현재 48개사가 본격적으로 가동 중이다.

나 위원은 혁신도시 시즌2를 맞아 대구혁신도시에 4차 산업혁명을 선도하는 핵심기술 플랫폼을 구축하고, 이와 연계한 미래산업프로젝트를 추진해 혁신도시 기반 4차 산업혁명 생태계를 구축하자고 제안했다. 도 “대구혁신도시 시즌2 완성은 대구시가 추진 중인 첨단의료 미래형자동차 물 의료 에너지 등 대구 8대 신산업 육성과 연계해야 한다”며 “혁신성장 진흥구역 입지규제 완화 등 제도개선과 보조금 세제 지역개발특례, 지역인재 채용기준 확대 등이 절실하다”고 덧붙였다.

정광진기자 kjcheong@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예전엔 부모님 뜻 따라 찍었지만 한국당 표차 줄어야 정신 차릴듯”
‘갑질ㆍ폭언’ 이명희 “물의 죄송, 회유는 없었다”
우리 집 앞마당에 ‘터널 입구’가 생긴다고?
“헤이 트럼프, 난 벌써 왔어”… 싱가포르 등장한 ‘가짜 김정은’
외톨이 직장인 “나 홀로 점심 들킬까봐 화장실서 시간 때워요”
북미 실무협상 이끄는 성김… 美정부 최고 '한반도 전문가'
손예진 “‘예쁜 누나’ 덕에 드라마 두려움 사라졌어요”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