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상균
본부장

등록 : 2017.03.16 17:53
수정 : 2017.03.16 17:53

부산시, 사드 피해 기업에 350억 특례보증

등록 : 2017.03.16 17:53
수정 : 2017.03.16 17:53

市 “對중국 피해업체에 긴급 지원대책 마련”

사태 악화될 경우 경영안정자금 지원도 검토

부산시청 전경.

부산시가 중국의 사드 보복조치와 관련, 중국당국의 각종 규제에 따른 지역 경제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종합대책을 내놨다. 최근 중국에서는 지난 15일부터 한국행 여행을 전면 금지하고, 반한 감정과 각종 규제 등으로 대중국 수출기업의 피해가 속출하고 있다.

부산의 경우 올해 크루즈를 통해 입항예정인 56만명 중 76.7%인 45만명이 중국인으로, 중국의 규제는 부산경제에 직접 타격이다.

이에 따라 부산시는 김영환 경제부시장 주재로 지난 9일과 13일, 두 차례 관광ㆍ수출 분야 유관기관 및 업계 관계자 등과 긴급회의를 개최, 업계 애로파악 및 대책을 논의한 바 있다.

16일 시가 발표한 대책은 여행업계, 대중국 수출 피해업체 등의 가장 큰 애로인 자금지원과 중국을 대체할 신시장 개척 등에 주안점을 뒀다.

시는 우선 여행사, 음식점, 관광버스 등 여행관련 업종과 대중국 수출피해업체 등을 대상으로 350억원의 특례보증을 지원키로 했으며, 추후 사태가 악화될 경우 경영안정자금 지원도 검토키로 했다.

앞서 정부는 관광진흥개발기금 융자(문체부)와 긴급경영안정자금(중기청)을 500억원씩 증액키로 했으며, 전국단위 지원규모를 고려할 때 지자체 차원에서 350억원의 특례보증은 사드관련 피해 지역업체에게는 단비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시는 또 유관기관과 합동으로 관광과 수출분야에 각각 비상대응반을 구성, 현장 애로에 대한 모니터링과 유관기관과의 공조체제를 강화키로 했다.

분야별로는 관광업계와 관련, 중국인 위주 외국인 관광객을 동남아 등으로 다변화하기 위해 일본, 동남아 등에 집중 마케팅을 펼치기로 했다. 또 MICE, 의료관광 등 고부가가치 관광객 유치를 강화하기 위해 올해 MICE 관련 예산을 5억원 증액해 일본, 대만 등에 MICE로드쇼를 추진키로 했다. 시는 앞서 의료관광객 확대를 위해 지난 13일 의료관광 비자발급 절차 간소화, 비자 체류기간 연장 등을 법무부에 건의했다.

수출분야에서는 중국 강제인증제도 등 규격인증지원, 중국소비자정서를 반영하는 브랜드 네이밍 지원, 중국 온라인 무역활동지원, 중국 언론활용 수출제품 홍보지원 등을 올해부터 패키지로 제공키로 했고, 비관세 장벽 극복을 위해 법규와 통관절차 교육 등 200개사를 대상으로 중국 비즈니스 스쿨도 운영한다.

아울러 수출 다변화를 위해 인도, 아세안, 중동 등 중국 이외의 신흥국 진출을 위해 올해 중동 등에 무역사절단 12회와 태국, 이란 등에 해외전시회 20회 등 중국 이외 지역에서 전체 53회에 걸쳐 46억원 규모의 해외 마케팅을 지원할 계획이다.

서병수 부산시장은 “다음달 미국 트럼프 대통령과 중국 시진핑 주석간 정상회담이 예정돼 미ㆍ중간 갈등 완화여부가 중국 규제에 변수로 작용할 수 있는 만큼 앞으로 사태추이를 모니터링하는 등 부산경제 영향을 최소화에 역점을 두겠다“고 말했다. 목상균 기자 sgmok@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19대 대선

전국지자체평가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