등록 : 2018.04.23 13:03

LPGA 박인비, 세계 1위 복귀 ‘인빌리버블(Inbeelievable)’...전문가 "품격도 갖췄다"

등록 : 2018.04.23 13:03

LPGA 박인비(왼쪽)./사진=LPGA 제공.

[한국스포츠경제 박종민] 그야말로 ‘인빌리버블(Inbeelievable)’이다.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는 지난 20일(한국시간)부터 나흘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윌셔 컨트리클럽(파71ㆍ6,450야드)에서 열린 휴젤-JTBC LA 오픈을 앞두고 박인비(30ㆍKB금융)를 ‘인빌리버블(Inbeelievable)’이라 표현했다. 박인비(Park In Bee)라는 이름에 ‘믿을 수 없을 만큼 놀랍다’라는 뜻의 ‘언빌리버블(unbelievable)’을 합친 것이다.

박인비가 다시 한 번 여자골프 세계랭킹 1위에 등극했다.

그는 휴젤-JTBC LA 오픈에서 우승자인 태국의 모리야 쭈타누깐(12언더파 272타)에 2타 뒤진 최종합계 10언더파 274타를 기록, 공동 준우승을 거뒀다. 투어 통산 20승째는 놓쳤지만, 세계랭킹은 기존 3위에서 1위로 도약했다. 당초 1위였던 펑샨샨(29ㆍ중국)은 이번 대회 공동 12위(2언더파 282타)에 그치면서 세계랭킹도 밀렸다.

박인비는 2015년 10월 이후 2년 6개월 만에 세계 1위를 탈환했다. 그는 2013년 4월 처음으로 세계 1위에 올랐다. 2014년 6월까지 정상을 지켰던 그는 스테이시 루이스(33ㆍ미국)에게 잠시 1위 자리를 내줬지만, 2014년 10월 다시 1위에 복귀했다.

이후 리디아 고(21ㆍ뉴질랜드)와 1위 다툼을 했던 박인비는 2015년 10월을 끝으로 순위가 내려왔다. 2015년 11월 로레나 오초아 인비테이셔널 이후 LPGA 투어 정상에 서지 못하던 박인비는 지난 해 3월 HSBC 위민스 챔피언스에서 투어 통산 18승째를 수확했다.

2016년과 2017년에 부상으로 시즌을 조기 마감한 박인비는 올 해 3월 뱅크 오브 호프 파운더스컵에서 우승하며 재기를 알렸다. 이후로도 메이저대회 ANA 인스퍼레이션 준우승, 롯데 챔피언십 3위, 이번 대회 준우승 등 활약하며 마침내 세계 최정상의 자리에 다시 우뚝 섰다.

박인비는 경기 후 "세계랭킹 1위에 다시 오른 것은 분명 좋은 일이다. 올 해 목표로 삼은 것은 아니었지만, 선물처럼 다가왔다"고 말했다. 다만 "랭킹간 격차가 매우 작아서 매주 바뀔 수 있다"면서 "어떤 위치에 있든지 그저 골프를 할 뿐이다"라고 덧붙였다.

박인비는 이번 대회 3라운드까지 공동 선두에 2타 뒤진 3위였다. 마지막 날 역전 우승을 노렸지만, 퍼트 불운 속에 우승을 차지하는 데는 끝내 실패했다.

하지만 이미 4개 메이저대회 우승에 이은 올림픽 메달 획득으로 세계 최초의 골프 '골든 그랜드 슬램'을 달성하며 ‘살아 있는 전설’로 통하고 있는 박인비다. 때문에 ‘골프 여제’ 박인비를 향한 기대감도 남다르다. 박원(53) JTBC 골프 해설위원은 박인비를 두고 “이번 대회를 포함하면 올 시즌 ‘톱3’에만 4차례나 들었다”고 상승세를 짚으면서 “한국여자골프에는 훌륭한 선수들이 많지만, 실력뿐 아니라 품격까지 갖춘 대표적인 선수다”라고 칭찬했다.

박종민 기자 mini@sporbiz.co.kr[한국스포츠경제 관련기사]

[단독] 김민서, 동갑내기 회사원과 5월 웨딩마치

첼시, 사우샘프턴에 2-0 승...맨유와 FA컵 결승서 격돌

[인터뷰] '황금빛 내인생' 신현수 '이다인과 비타민 역할 해 만족'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동생아, 왜 이렇게 늙었냐…” 울음바다 된 금강산
[단독] 양승태 대법원, 박근혜 탄핵심판 때 헌재 내부정보 빼냈다
집값 뛰는데 거래 없고 전월세 늘고 '작년 데자뷔'
BMW 말로만 “적극 협조” 정부 조사 응대 않다 형식적으로 자료 제출
여자역도 리성금, 북한 첫 금메달 ‘번쩍’
문 대통령 “일자리 늘리기 충분하지 못했다” 자성
조별리그 ‘3전 전승’ 베트남, 또 ‘들썩들썩’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