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양승준 기자

등록 : 2017.03.20 17:34
수정 : 2017.03.20 17:52

윤종신이 신곡 재킷에 김성재 동생을 담은 이유

"형과 아내 잃은 그에게 위로 되길"

등록 : 2017.03.20 17:34
수정 : 2017.03.20 17:52

가수 윤종신이 24일 낼 신곡 '마지막 순간' 재킷 사진 속 남성은 김성욱씨다. 남성 듀오 듀스 멤버였던 고 김성재의 동생이다. 김씨는 형에 이어 최근 아내를 먼저 떠나보내는 슬픔을 겪었다. 미스틱엔터테인먼트 제공

‘마지막 순간’. 가수 윤종신이 24일 낼 신곡 제목이다. 싱글 앨범 재킷 사진이 특이하다.

모자를 쓴 사내가 한 여성의 사진을 들고 서 있다. 사진 속 남성은 1990년대 인기를 누렸던 남성 듀오 듀스의 멤버였던 고 김성재의 동생 김성욱씨다. 형의 뒤를 이어 가수로도 활동했던 김씨가 들고 있는 사진 속 인물은 세상을 떠난 그의 아내다.

윤종신은 왜 아내와 사별한 김씨의 모습을 앨범 재킷 사진으로 썼을까. 20일 윤종신의 소속사 미스틱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윤종신은 형을 잃은 뒤 아내마저 먼저 떠나 보낸 김씨에 조금이나마 위로가 되길 바라는 마음에서 해당 사진을 썼다.

김씨는 형의 죽음으로 오랫동안 방황하다 아내를 만나 가정을 꾸렸지만, 그의 아내는 지난해 말기 암 선고를 받고 두 달 전 세상을 떠났다. 김씨는 지난달 방송된 EBS1 ‘리얼극장-행복’에서 어머니와 함께 서로 마음속에 쌓아뒀던 김성재 관련 아픔과 상처를 털어놔 시청자의 눈시울을 붉힌 바 있다.

윤종신의 ‘마지막 순간’은 삶의 마지막 순간을 맞이한 나의 엄마, 나의 아내 그리고 나의 연인에게 건네는 이야기가 담겼다. 윤종신으로부터 곡 주제를 들은 사진 작가는 평소 알고 지내던 김 씨를 그에게 소개해줬고, 두 사람이 이번 신곡 작업에 뜻을 모으게 됐다.

이번 신곡은 매달 한 곡씩 신곡을 내는 윤종신의 ‘월간 윤종신’ 프로젝트의 일환이다. 윤종신이 심사위원으로 출연한 JTBC 음악 예능프로그램 ‘팬텀싱어’의 우승팀인 포르테 디 콰트로와 함께 작업했다. 포르테 디 콰트로는 뮤지컬 배우 고훈정, 테너 김현수, 베이스 손태진, 가수 이벼리로 구성된 4인조다.

양승준 기자 comeon@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해수부 세월호 현장수습본부, 뼛조각 발견 닷새간 숨겼다
‘댓글공작’ 혐의 김관진, 구속 11일만에 석방
이진성 헌재소장 후보자 청문보고서 채택…24일 본회의 표결할듯
이국종 센터장 비판했던 김종대 의원 결국 “무리한 메시지였다” 한 발 물러나
아파트 물량 쏟아진다… 수도권 ‘깡통 전세’ 주의보
김덕룡ㆍ김무성ㆍ정병국… 한뿌리 상도동계 2년 만에 ‘따로따로’
반년 전 솜방망이 징계 해놓고…김동선 폭행사건 진상조사 예고한 체육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
인터랙티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