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양승준 기자

등록 : 2017.03.20 17:34
수정 : 2017.03.20 17:52

윤종신이 신곡 재킷에 김성재 동생을 담은 이유

"형과 아내 잃은 그에게 위로 되길"

등록 : 2017.03.20 17:34
수정 : 2017.03.20 17:52

가수 윤종신이 24일 낼 신곡 '마지막 순간' 재킷 사진 속 남성은 김성욱씨다. 남성 듀오 듀스 멤버였던 고 김성재의 동생이다. 김씨는 형에 이어 최근 아내를 먼저 떠나보내는 슬픔을 겪었다. 미스틱엔터테인먼트 제공

‘마지막 순간’. 가수 윤종신이 24일 낼 신곡 제목이다. 싱글 앨범 재킷 사진이 특이하다.

모자를 쓴 사내가 한 여성의 사진을 들고 서 있다. 사진 속 남성은 1990년대 인기를 누렸던 남성 듀오 듀스의 멤버였던 고 김성재의 동생 김성욱씨다. 형의 뒤를 이어 가수로도 활동했던 김씨가 들고 있는 사진 속 인물은 세상을 떠난 그의 아내다.

윤종신은 왜 아내와 사별한 김씨의 모습을 앨범 재킷 사진으로 썼을까. 20일 윤종신의 소속사 미스틱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윤종신은 형을 잃은 뒤 아내마저 먼저 떠나 보낸 김씨에 조금이나마 위로가 되길 바라는 마음에서 해당 사진을 썼다.

김씨는 형의 죽음으로 오랫동안 방황하다 아내를 만나 가정을 꾸렸지만, 그의 아내는 지난해 말기 암 선고를 받고 두 달 전 세상을 떠났다. 김씨는 지난달 방송된 EBS1 ‘리얼극장-행복’에서 어머니와 함께 서로 마음속에 쌓아뒀던 김성재 관련 아픔과 상처를 털어놔 시청자의 눈시울을 붉힌 바 있다.

윤종신의 ‘마지막 순간’은 삶의 마지막 순간을 맞이한 나의 엄마, 나의 아내 그리고 나의 연인에게 건네는 이야기가 담겼다. 윤종신으로부터 곡 주제를 들은 사진 작가는 평소 알고 지내던 김 씨를 그에게 소개해줬고, 두 사람이 이번 신곡 작업에 뜻을 모으게 됐다.

이번 신곡은 매달 한 곡씩 신곡을 내는 윤종신의 ‘월간 윤종신’ 프로젝트의 일환이다. 윤종신이 심사위원으로 출연한 JTBC 음악 예능프로그램 ‘팬텀싱어’의 우승팀인 포르테 디 콰트로와 함께 작업했다. 포르테 디 콰트로는 뮤지컬 배우 고훈정, 테너 김현수, 베이스 손태진, 가수 이벼리로 구성된 4인조다.

양승준 기자 comeon@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트럼프와 북한 극단 치닫는 ‘말의 전쟁’… 한반도 위기 고조
미국 B-1B ‘무력 시위’ 21세기 들어 DMZ 가장 북쪽까지 비행
MB에 칼날 겨누자… 다시 ‘노무현 재조사’ 꺼낸 한국당
한국 가계빚 증가속도 세계 2위…아파트 공화국이 만든 부끄러운 기록
주말 북한 길주군 지진에 가슴 쓸어 내린 청와대
故김광석 딸 사망 사건 재수사 착수… 부인 소송사기죄 성립여부 의견 분분
‘블랙리스트’ 김규리 “10년이면 대가 충분”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
인터랙티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