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신은별 기자

등록 : 2017.05.19 13:28
수정 : 2017.05.19 17:05

매년 늘어나는 가정폭력… 5년 사이 5배 증가

피해자 4명 중 3명은 여성

등록 : 2017.05.19 13:28
수정 : 2017.05.19 17:05

게티이미지뱅크

최근 5년간 가정폭력이 5배 이상 폭증했다. 피해자 대부분은 여성이었다. 19일 국회 안전행정위원회 소속 홍철호 바른정당 의원이 경찰청으로부터 제출 받은 자료에 따르면, 최근 5년간 가정폭력 검거 건수는 총 12만9,540건으로 집계됐다.

2012년 8,762건이었던 검거 건수는 매년 늘어나 지난해에는 4만5,614건에 달했다. 2012년 대비 가정폭력 건수가 5배 넘게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가정폭력 피해자 상당수는 여성이었다. 2015년부터 2016년까지 전체 피해자 8만6,127명 중 6만4,965명이 여성으로, 4명 중 3명(75.4%)꼴이다. 2012년부터 3년간 집계 결과 역시 아내학대가 전체 4만3,194건 중 2만9,924건(69.3%)으로 가장 많았고, 기타 7,846건(18.1%) 남편학대 2,292건(5.3%) 노인학대 1,696건(3.9%) 아동학대 1,328건(3.1%)이 뒤를 이었다.

지역별로 보면 경기가 4만1,918건으로 전국에서 가장 많았고, 서울(2만5,546건) 인천(8,598건) 대구(5,559건) 경남(5,475건) 경북(5,142건) 부산(4,984건) 순이었다.

홍 의원은 “예방교육 실시가 가정폭력을 없앨 수는 없다”며 “ ‘가정폭력방지및피해자보호등에관한법률’을 실효성 있는 방향으로 개정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신은별 기자 ebshin@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고창 오리농가 AI 확진… 올림픽 앞두고 ‘비상’
단원고 고창석 교사 조의금 기부
“대기하다 날 저물어…” 도 넘은 면접 갑질
‘선동열호’, 결승서 다시 만난 일본에 완패…초대 대회 준우승
[단독] “한 번뿐인 우리 아기 돌 사진 어떡하나” 성장앨범 ‘먹튀’ 100여명 피해
북한, 중국 특사 오건 말건 대미 비난 ‘마이웨이’
암암리 먹는 낙태약… “자판기 허용 안되나”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