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신은별 기자

등록 : 2017.05.19 13:28
수정 : 2017.05.19 17:05

매년 늘어나는 가정폭력… 5년 사이 5배 증가

피해자 4명 중 3명은 여성

등록 : 2017.05.19 13:28
수정 : 2017.05.19 17:05

게티이미지뱅크

최근 5년간 가정폭력이 5배 이상 폭증했다. 피해자 대부분은 여성이었다. 19일 국회 안전행정위원회 소속 홍철호 바른정당 의원이 경찰청으로부터 제출 받은 자료에 따르면, 최근 5년간 가정폭력 검거 건수는 총 12만9,540건으로 집계됐다.

2012년 8,762건이었던 검거 건수는 매년 늘어나 지난해에는 4만5,614건에 달했다. 2012년 대비 가정폭력 건수가 5배 넘게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가정폭력 피해자 상당수는 여성이었다. 2015년부터 2016년까지 전체 피해자 8만6,127명 중 6만4,965명이 여성으로, 4명 중 3명(75.4%)꼴이다. 2012년부터 3년간 집계 결과 역시 아내학대가 전체 4만3,194건 중 2만9,924건(69.3%)으로 가장 많았고, 기타 7,846건(18.1%) 남편학대 2,292건(5.3%) 노인학대 1,696건(3.9%) 아동학대 1,328건(3.1%)이 뒤를 이었다.

지역별로 보면 경기가 4만1,918건으로 전국에서 가장 많았고, 서울(2만5,546건) 인천(8,598건) 대구(5,559건) 경남(5,475건) 경북(5,142건) 부산(4,984건) 순이었다.

홍 의원은 “예방교육 실시가 가정폭력을 없앨 수는 없다”며 “ ‘가정폭력방지및피해자보호등에관한법률’을 실효성 있는 방향으로 개정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신은별 기자 ebshin@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완전범죄는 없다] 1년 반 동안 할머니만 세 차례 들이받은 운전자… 우연이었을까
리용호 '美 전략폭격기, 영공 안넘어도 자위대응'
양대지침 폐기됐지만… “경직된 노동시장 회귀는 곤란”
정현백 장관 “성평등 TF서 남성혐오도 함께 다루겠다”
“영어 1등급 필수” 학원 막판 마케팅 기승
최첨단 생체인증, 은행 따로 ATM 따로… 불편하네
‘킬러’가 사라졌다...한국 축구의 현주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