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권재희 기자

등록 : 2017.08.09 16:48
수정 : 2017.08.09 21:12

북한 리스크에 증시 ‘휘청’

등록 : 2017.08.09 16:48
수정 : 2017.08.09 21:12

코스피 26p 떨어져 2370선 붕괴

외국인 2500억원 넘게 순매도

다우지수도 트럼프 발언에 하락

코스피지수가 26.34포인트 내려 2,368.39를 기록한 9일 서울 중구 KEB하나은행 딜링룸에서 한 직원이 전광판 앞을 지나고 있다. 연합뉴스

북한과 미국의 강경 대치에 국내외 증시가 연달아 휘청거렸다. 코스피는 외국인 매도에 2,370선을 내 줬고, 원ㆍ달러 환율은 급등했다. 코스피는 9일 전날보다 26.34포인트(1.10%) 하락한 2,368.39로 거래를 마쳤다.

2,379.70으로 출발한 뒤, 점점 낙폭을 키워 지난 6월 21일(2,357.53) 이후 처음 2,370선 아래로 떨어졌다. 이날 외국인과 개인은 각각 2,581억원, 879억원을 순매도했다. 기관만 3,094억원 순매수하면서 시장을 떠받쳤다.

북한의 괌 포위 사격 위협에 이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강경 발언으로 간밤 미국 증시가 하락한 영향이 컸다. 8일(현지시간) 다우지수는 0.15% 하락하며 10거래일째 상승 행진이 꺾였고,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와 나스닥지수도 동반 약세를 보였다. 장중 상승흐름을 보이던 뉴욕 3대 지수는 장 막판 트럼프 대통령의 “화염과 분노” 발언에 한꺼번에 급락했다.

국내에선 증시 위험성을 반영해 ‘공포지수’로 불리는 코스피200 변동성지수(VKOSPI)가 9일 25.2%나 급등한 15.70을 기록, 지난 4월 11일(16.68) 이후 최고치로 치솟았다. 이런 영향으로 일본 닛케이225지수도 1.3% 하락했고, 유럽 증시도 일제히 하락세로 출발했다.

전문가들은 지난달 말부터 증시가 조정을 받던 상황에서 이날 북한 리스크가 더 큰 영향을 미쳤다고 평가했다. 이종우 IBK투자증권 리서치센터장은 “2주간 이어진 외국인 매도로 시장이 작은 변수에도 취약해진 상태에서 대북 리스크가 하락의 빌미를 줬다”고 설명했다. 구용욱 미래에셋대우 리서치센터장은 “외국인의 차익실현 욕구보다 북한 리스크가 더 크게 작용했다”고 말했다.

과거 북한의 도발이 있을 때 증시는 대체로 하락세를 보였지만 그 여파가 오래가진 않았다. 한국투자증권에 따르면 2005년 2월 북한 핵 보유 선언 이후 총 12번의 도발 다음날 증시가 떨어진 경우는 총 7번(58.3%)이었다. 다만 2009년 2차 핵실험과 2016년 4차 핵실험을 제외하면 대북 리스크 발생 후 주가는 12번 가운데 10번(83.3%)은 10거래일 내 회복했다.

이날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ㆍ달러 환율은 10.1원이나 올라 달러당 1,135.2원으로 마감됐다. 민경원 NH선물 연구원은 "(미국과 북한) 양쪽이 대립각만 세우고 있어 이에 대한 우려감이 시장을 지배했다"고 밝혔다.

권재희 기자 ludens@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단독] 유승민 “3당 중도보수 헤쳐모여야” 신당 추진
한은 “올해 성장률 3.0%” 전망치 올려
[단독] 박근혜 청와대, 포털 압박해 여론 통제 시도했다
[단독] 군 장성 진급 보장 ‘별자리’ 따로 있다
스스로 깨닫고 창의성까지…더 강력한 ‘알파고 제로’ 등장
수업도 빠진 채 ‘신입생 영업’ 나서는 특성화고 학생들
‘호스피스 병동=치료 포기하고 죽으러 가는 곳’ 편견 깨다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