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정민승 기자

등록 : 2017.04.05 16:18
수정 : 2017.07.04 15:29

[짜오! 베트남] “베트남 금융 투명해져도 금고는 더 팔릴 걸요”

<5>현금시대에서 신용시대로

등록 : 2017.04.05 16:18
수정 : 2017.07.04 15:29

정해갑 건가드 금고제작 대표

정해갑 건가드 금고제작 대표. 미국 수출 물량 단가를 낮추기 위해 17년 전 저렴한 인건비의 노동력을 찾아 베트남에 진출했지만, 베트남 자체가 훌륭한 시장이 되었다. 호찌민=정민승 특파원

현금과 금을 선호하는 베트남 사람들이 집에 쌓아뒀던 돈을 은행에 예치하고, 현금 대신 신용카드를 쓰기 시작하면서 타격이 예상되는 곳 중 하나는 금고시장.

하지만 정해갑(58) 건가드 금고제작 대표는 5일 “그럴 가능성은 없다”고 잘라 말했다.

금고 구매 목적이 당초 현금, 금 등을 직접 보관하기 위한 것이긴 했지만 지난 몇십년 동안 베트남에서 그 기능이 확장됐기 때문이라는 게 그의 분석이다. 정 대표는 “시계, 차용증 등 중요 서류는 물론이고 사진, 편지 등 개인적으로 중요한 것까지 금고에 보관하는 일이 보편적”이라며 “베트남 사람들이 외국인보다 더 큰 금고를 사 가는 이유가 바로 이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심리적 안정감은 식지 않는 금고의 인기 비결이다. 정 대표는 “한국인들도 처음에는 작은 사이즈를 선호하지만 여기서 지내면서 추가 구매하는 경우가 많다”며 “재구매 시 90%는 더 큰 사이즈를 찾는다”고 말했다. 인건비가 싸 한국인들은 현지인 청소부를 고용하는 경우가 많은데, 불미스러운 일을 방지하고자 금고를 구입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현지인을 집에 고용할 가능성이 많은 외국인 유입이 꾸준한 점도 그가 이 시장을 밝게 보는 이유다.

이와 함께 그는 한국 금고 시장이 금융실명제 이후 성장했고 5만원권 출시 이후 금고 매출이 늘었다는 점을 들어 베트남의 금융이 투명해질수록 금고 수요도 높아질 것으로 내다봤다.

정 대표는 베트남에 진출한 지 올해로 17년째다. 당시 인건비를 줄이기 위해 왔지만, 그 사이 베트남 자체가 하나의 훌륭한 시장이 됐다. 진출 초기 생산 물량 70, 80%를 수출했지만, 화재에 견디는 내화기능이 강화된 금고를 개발하면서 현재는 생산 물량 70%를 베트남 현지에서 소화하고 있다. 그는 “집문서에서 시작해 차용증, 사업자 등록증 각종 공증 서류 등 베트남만큼 서류가 많고 복잡한 나라는 없을 것”이라며 “소유, 채권 등 등기가 모두 수기(手記)로 이뤄지는 탓에 원본 보존이 필수인 만큼 금고는 베트남사람들에게 여전히 필수품”이라고 말했다.

호찌민=정민승 특파원 msj@hankookilbo.com

대한민국종합 7위 5 8 4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드론쇼에 깜짝 콘서트, 미래의 물결 속으로 “아듀! 평창”
문 대통령 만난 김영철 “북미대화 충분한 용의 있다”
이방카, ‘대북 압박’ 원칙만 거론한 채... 美대표팀 응원에 치중
공동 입장했던 남북, 폐회식 때는 따로 입장 왜?
“죄송하다는 말밖에…” 김보름, 폐회식도 불참
김어준 “미투 운동, 문 정부ㆍ진보인사 겨냥 공작 될 수도” 논란
“욕먹을 각오하고 던진 며느리 사표, 온 가족이 변했죠”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