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이용호 기자

등록 : 2018.02.13 15:59

[6ㆍ13 TK 출사표] 엄태항 전 군수 봉화군수 재도전

등록 : 2018.02.13 15:59

“신성장동력 발굴과 미래비전 실천하는 준비된 군수”

엄태항 전 봉화군수

엄태항(70ㆍ무소속) 전 봉화군수는 13일 봉화군청 기자실에서 “봉화군의 발전과 군민의 복지증진을 위해 인생의 마지막 정열을 바칠 각오를 했다”며 봉화군수 출마를 공식선언했다.

엄 전 군수는 “젊은 군수가 군정을 잘해 주기를 바랐으나 군민 기대에 미치지 못하고 실망만 주어왔다”며 “끊임없는 신성장동력 발굴과 미래비전을 실천하는 준비된 군수가 필요하다”고 출마 동기를 밝혔다.

그는 ▦정부의 재생에너지 3020정책(탈원전ㆍ탈석탄) 프로젝트의 하나로 군민태양광사업을 통해 군민소득 3,000억원 증가 ▦10개 읍면 각 500세대 귀농귀촌용 전원주택 조성 ▦어르신 장애인 저소득층 등 사회적 약자에 군민태양광사업 참여기회 부여 ▦기존의 축사를 대단위 축산단지 조성 후 이주 ▦공무원 공정 인사 ▦지역화합 통한 지역발전 등 공약을 제시했다.

엄 전 군수는 봉화고, 중앙대를 졸업하고 약국을 운영하면서 경북도의원, 민선 1,2,4기 봉화군수, 경북북부 시장군수협의회장, 전국 시장군수구청장협의회 공동대표를 지냈다.

이용호기자 lyho@hankookilbo.com

엄태항(가운데)전 봉화군수가 봉화군청 기자실에서 군수 출마 선언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대한민국종합 10위 4 5 4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비핵화 대화 대비? 북한, 대미외교 당국자 보낸 듯
“김영철은 히틀러, 살인마” 원색적 비난으로 투쟁 수위 높이는 한국당
[인물 360˚] 폭로의 시대 “다같이 싸우면 아무도 다치지 않는다”
트럼프 “제재 효과 없으면 제2단계 가야할 것”
[다만세] ‘중동의 해방구’ 바레인, 돼지고기 팔고 클럽 북적
그들이 평창올림픽에서 블라인드를 친 까닭은
이상호 “승부처 4강…후회 없이 타자고 했다”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