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김창배 기자

등록 : 2017.05.11 18:10

‘울산 청년정책’, 청년이 만든다

市, 시정참여ㆍ정책소통 ‘청년네트워크’ 운영

등록 : 2017.05.11 18:10

울산시청 전경.

울산시는 청년 눈높이에 맞는 정책 발굴과 청년문제 진단, 청년의 시정참여 확대를 위해 ‘울산 청년네트워크’를 구성ㆍ운영키로 했다고 11일 밝혔다.

이를 위해 시는 오는 15일부터 다음달 2일까지 청년네트워크 회원 50명을 공개 모집한다.

신청대상은 현재 울산에 주소를 두고, 청년단체에서 활동한 경험이 있거나 청년 문제에 관심이 있는 만15~34세 청년이면 누구나 가능하다.

참여 신청은 울산시 누리집(www.ulsan.go.kr) 고시공고에서 지원 신청서를 내려 받아 작성 후 전자우편( sbtrchs@korea.kr )이나 시 정책기획관실에 접수하면 된다.

울산시는 서류 등 내부 심사절차를 거쳐 희망분야, 활동실적, 연령분포, 성비, 지역 등을 감안해 회원 50명을 선정, 다음달 20일 개별 통보할 계획이다.

선발된 네트워크 회원은 임기 2년간 다양한 청년의 의견수렴, 청년문제 발굴ㆍ조사와 개선방안 모색, 새로운 정책제안 및 시정 참여, 청년교류 등의 활동을 하게 된다.

울산시 관계자는 “성년 울산에 걸맞게 울산 청년의 열정과 도전을 위해 청년의 시선과 목소리를 적극적으로 정책에 담겠다”며 “청년네트워크는 앞으로 울산 청년정책의 마중물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창배 기자 kimcb@hankookilbo.com

대한민국종합 7위 5 6 4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이승훈, 매스스타트 올림픽 초대 챔피언
김보름, 팀추월 논란 딛고 매스스타트 은메달
김영철 방남 저지 위해 통일대교 막아선 한국당
'미투' 의혹 조재현 “죄스러운 행동…피해자들께 속죄하겠다”
[다만세] ‘중동의 해방구’ 바레인, 돼지고기 팔고 클럽 북적
[목욕재개] ‘부산 센텀시티 공사 중 온천수가 콸콸’ 확인해 보니…
[인물 360˚] 폭로의 시대 “다같이 싸우면 아무도 다치지 않는다”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