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박은성 기자

등록 : 2017.09.24 14:30
수정 : 2017.09.24 20:56

[철원DMZ국제평화마라톤]평화 염원 안고… 5000명 황금들녘 질주

등록 : 2017.09.24 14:30
수정 : 2017.09.24 20:56

국내외 마라토너와 가족들

1년에 단 하루만 개방하는

청정 민통선 코스서 가을 만끽

“남북이 함께 달릴 날 오길…”

외국인들은 분당 현장에 큰 관심

제14회 철원DMZ국제평화마라톤대회에 참가한 선수들이 추수를 앞둔 황금들녘을 달리고 있다. 올해 대회에는 국내외 마라토너와 가족 5,000여명이 참가해 한반도 평화를 기원하며 힘찬 레이스를 펼쳤다. 철원=오대근기자 inliner@hankookilbo.com

“언젠가 남북이 손잡고 함께 달릴 날 오겠죠.” 강원 철원군과 한국일보가 공동 주최한 ‘제14회 철원DMZ국제평화마라톤’대회가 24일 철원군 동송읍 장흥리 고석정 및 민통선 코스에서 성황리에 열렸다.

올해 대회에는 국내외 마라 토너와 가족 5,000여 명이 한반도 평화를 기원하며 힘찬 레이스를 펼쳤다.

러너들은 제6보병사단(청성부대) 군악대 연주와 축포에 맞춰 이날 오전 9시부터 풀 코스(42.195㎞), 하프코스, 10㎞, 5㎞ 순으로 출발했다. 스타트 라인에는 이현종 철원군수와 이준희 한국일보 사장을 비롯해 헤이키 란타 주한 핀란드 상공회의소장, 제임스 최 주한 호주대사, 문경훈 철원군의회 의장, 지해용 병원경영발전협의회장, 차기현 제5보병사단 참모장, 정채민 철원경찰서장, 김갑수 철원군의회 부의장, 오흥금 철원교육지원청장, 한금석 강원도의원 등이 나와 참가 선수를 격려했다.

이 군수는 대회사를 통해 “한반도의 심장인 철원을 찾아준 국내외 마라토너들을 환영한다”며 “참가자들 모두 그 동안 쌓은 기량을 맘껏 발휘해 달라”고 격려했다. 이 사장은 축사에서 “1년에 단 하루 개방하는 민통선 코스를 달리면 묵직한 감회를 느낄 것”이라며 “명품 마라톤 코스에서 좋은 추억을 만들기 바란다”고 말했다. 문 의장과 지 협의회장도 “즐거운 마음으로 참가자 모두 완주하기를 기원한다”는 바람을 나타냈다.

참가자들은 오랜 기다림 끝에 다시 마주한 민통선 코스를 달리며 깊어가는 가을을 만끽했다. 또 완주 뒤 기념촬영을 하며 서로를 격려했다. 서울 중랑구 묵1동 조은날 클럽 민경애(70ㆍ여) 대표는 “맑은 공기와 푸른 하늘을 만날 수 있는 이 대회코스는 볼수록 매력 만점”이라며 “내년에도 회원들과 꼭 참가하겠다”고 활짝 웃었다. 하프코스 참가자 김정원(51ㆍ서울 양천구)씨는 “페이스 조절하기 좋게 훤히 트인 코스는 물론 공기도 쾌적해 힘들지 않은 레이스를 할 수 있었다”며 만족감을 표시했다. 주한 외교사절 등 일부 참가자는 대회가 열린 고석정 코스 인근 한탄강 주상절리 등 비경을 둘러보며 즐거운 휴일을 보냈다.

민통선 군 통제소와 경계초소 등 분단의 현장을 직접 접한 외국인 참가자들은 호기심을 나타냈다. 폴란드에서 온 피오르 슈티페엔(35)은 “이곳이 65년 전 휴전을 앞두고 남과 북인 한치의 땅이라도 더 차지하기 위해 치열한 전투를 벌였던 곳이라는 게 믿기지 않는다”며 “곳곳에 전시된 무기들이 이채로웠다”고 말했다.

제14회 철원DMZ국제평화마라톤대회가 24일 오전 강원 철원 일대에서 열린 가운데 참가선수들이 고석정 출발선에서 힘찬 출발을 하고 있다. 오대근 기자 inliner@hankookilbo.com

방송인 정진수씨가 진행한 식전행사에서는 레이스를 앞두고 참가자들이 에어로빅 댄스로 몸을 푸는 흥겨운 자리가 마련됐다. 대한민국 대표 미인 2017미스코리아 미(美) 김사랑(26), 남승우(26), 이수연(23)씨는 팬 사인회를 가졌다. 대회장에는 철원 오대쌀과 버섯 등 지역 특산물로 만든 먹을 거리가 참가자들의 오감을 만족시켰다.

이날 남자 풀 코스 부문에서는 아프리카 케냐 출신 조엘 키마루(35씨가 2013년과 2015년에 이어 통산 세 번째 우승의 영예를 안았다. 여자부에선 류승화(40)씨가 2015년 이후 대회 3연패 금자탑을 쌓았다. 대회 주최 측은 부문별 입상자들에게는 상금과 기념메달을, 참가자 전원에게 철원 오대쌀(3㎏)과 철원사랑상품권, 파시 핸드크림을 기념품으로 증정했다.

철원=박은성 기자 esp7@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식당은 안되고, 푸드트럭 되고… 상수원 보호구역 ‘다른 잣대’
경찰 신청한 조양호 영장… 검찰 “보완 수사를” 반려
‘노동존중특별시’는 없다…서울시 지난해 67시간 이상 초과근무 815명
베이징 지하철 타려면 2시간 줄서야
현기환ㆍ현정택 수석이 박근혜 전 대통령 7시간 조사 막아
길거리에서 여성에게 인사한 것도 죄냐고 묻는다면
[영상] 한번 둘러본 뉴욕을 그대로 그려낸 천재화가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