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인현우 기자

등록 : 2017.05.19 16:55
수정 : 2017.05.19 16:56

유엔, 대북제재 관련부서 해킹에 조사 착수

등록 : 2017.05.19 16:55
수정 : 2017.05.19 16:56

뉴욕 유엔본부. 한국일보 자료사진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에서 대북한 제재결의 관련 부서의 컴퓨터가 해킹을 당하는 사건이 발생, 유엔이 조사에 착수했다고 19일 일본 NHK방송이 보도했다. 유엔 관계자에 따르면 이달 초 유엔 안보리 산하 제재결의 이행을 점검하기 위한 특별위원회를 지원하는 전문가 패널의 컴퓨터에서 해킹 흔적이 발견됐다.

유엔 사무국은 해킹 사실을 안보리 회원국에 통지하고 추가 조사에 착수했다. NHK와 인터뷰한 한 안보리 외교 소식통은 “내부자가 아니면 알 수 없는 이름과 정보를 이용한 의심스러운 메일이 컴퓨터에 보내져 왔으나 구체적인 피해는 확인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유엔 안보리 산하 대북제재위원회 전문가 패널은 북한을 포함한 모든 유엔 회원국의 제재 회피와 결의 위반을 독자적으로 조사하고 안보리에 매년 보고서를 제출해 결의가 착실하게 이행되도록 보완하는 역할을 담당하고 있다. 이 전문가 패널은 8명의 전문가로 구성됐으며 2006년 제재결의안 1716호와 2009년 제재결의안 1874호에 근거해 활동을 개시했다. 지난 3월 23일 안보리 결의에 따라 활동기한은 2018년 4월 24일까지로 연장됐다.

안보리 외교 소식통은 “이번 공격은 최근 발생한 랜섬웨어 공격과는 형태가 다르지만 북한 제재에 관한 내부 정보가 표적이라는 점이 핵심”이라며 경계를 강화해야 한다고 밝혔다.

인현우 기자 inhyw@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완전범죄는 없다] 1년 반 동안 할머니만 세 차례 들이받은 운전자… 우연이었을까
리용호 '美 전략폭격기, 영공 안넘어도 자위대응'
양대지침 폐기됐지만… “경직된 노동시장 회귀는 곤란”
정현백 장관 “성평등 TF서 남성혐오도 함께 다루겠다”
“영어 1등급 필수” 학원 막판 마케팅 기승
최첨단 생체인증, 은행 따로 ATM 따로… 불편하네
‘킬러’가 사라졌다...한국 축구의 현주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