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대익
의학전문기자

등록 : 2017.08.07 20:00

30대 이후 라식수술하면 안구건조증 위험 높아

등록 : 2017.08.07 20:00

30대를 넘겨 라식ㆍ라섹 등과 같은 시력교정술을 받으면 안구건조증이 생길 위험이 높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정태영 삼성서울병원 안과 교수팀은 2010년 3월~2014년 2월 시력교정술을 받은 98명을 수술 후 안구건조증이 생긴 그룹과 그렇지 않은 그룹으로 나눠 비교한 결과다.

안구건조증이 생긴 그룹의 평균 연령은 34.7세였는데, 그렇지 않은 그룹의 평균 연령은 28.3세였다.연령 이외에 수술 전 콘택트렌즈 착용 여부나 수술법 등은 안구건조증 발생에 영향을 미치지 않았다.

정 교수는 “나이가 많은 사람이 시력교정술을 받은 뒤 안구건조증이 잘 생기는 이유는 나이가 들수록, 각막 신경 세포나 기름샘 기능이 떨어져 있기 때문”이라며 “특히 기름샘은 눈에 있는 눈물층을 기름으로 코팅하는 역할을 하는데, 이 기름 코팅이 안 되면 눈물이 쉽게 말라 안구건조증에 취약해진다”고 했다.

이번 연구에서 안구건조증 환자 비율은 수술 전 46.1%에서 수술 후 62.2%로 증가했다. 시력교정술이 안구 표면에 있는 각막 신경세포를 손상해 눈을 둔감하게 만들기 때문이다.

눈이 둔감해지면, 자극을 받아도 눈물이나 깜빡임 등의 반응을 하지 못해 안구건조증이 잘 생긴다. 수술 후 손상된 각막 신경세포가 회복하는 데는 6개월에서 1년 정도가 걸린다.

대부분은 이 기간이 지나면 안구건조증도 자연히 회복된다. 하지만 나이가 많거나 안구건조증이 원래 있다면 만성적으로 악화될 위험도 있어 주의해야 한다.

정 교수는 “이런 사람은 눈 상태를 고려해 수술 여부를 결정해야 한다”며 “시력교정술을 받는다면, 수술 전후로 안구건조증 치료에 신경을 써야 한다”고 했다.

권대익 의학전문기자

정태영 삼성서울병원 안과 교수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국회 정상화 마지막 퍼즐, 상임위원장 선출 마무리
송영무 “정무적 판단으로 기무사 문건 비공개”...풀리지 않는 의혹
‘비정상’ 트럼프, 푸틴 앞에서도 목소리 높일까
파주 '드루킹 창고'서 압수한 컴퓨터 본체 '스모킹건' 되나
여름철 ‘밥도둑’ 주의보… 게장ㆍ젓갈 일부 제품서 노로바이러스 검출
중부지방 45개 농가 과수화상병 퍼져… 정부, 긴급역학조사 실시
사용자가 가장 원하는 '전송 취소' 기능 도입하는 채팅앱들... 카톡은?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