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1
제공

등록 : 2017.03.21 08:01
수정 : 2017.03.21 08:01

박근혜 검찰 출석 앞두고 자택 앞 지지자 몰려 대혼란

등록 : 2017.03.21 08:01
수정 : 2017.03.21 08:01

박근혜 검찰 출석 앞두고 자택 앞 지지자 몰려 대혼란

정송주·정매주 평소보다 20분 일찍 자택 방문

박근혜 전 대통령이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에 출석하는 21일 오전 서울 강남구 삼성동 자택 주변이 경찰과 취재진 등으로 붐비고 있다. 연합뉴스

박근혜 전 대통령(65)의 검찰 소환조사 당일인 21일이 밝은 가운데 이날 오전 7시부터 서울 강남구 삼성동 박 전 대통령 자택 앞은 취재진과 지지자들, 경찰 등이 몰려 곳곳에서 소동이 이어졌다. 박 전 대통령 자택 앞에는 경찰 병력 12개 중대 960명이 주변을 에워싸듯 경비하고 있었다.

자택 입구에는 각 언론사의 카메라들이 자택 입구를 비추며 예의주시했다. 지지자들은 아침 일찍부터 태극기를 들고 자택 앞을 찾아와 지키고 있었다.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 인근에서는 구급차도 대기했다.

박 전 대통령 지지자들은 태극기를 흔들거나 곳곳에서 고함을 지르고, 주변에 시비를 거는 등 극성스런 모습을 보였다. 경찰과 극성 지지자들이 곳곳에서 충돌했다. 경찰은 사소한 충돌이 벌어지는 즉시 이들을 격리조치 하면서 큰 충돌이 벌어지지 않도록 각별히 신경쓰는 모습이었다.

박근혜 전 대통령이 21일 피의자 신분으로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에 출석하는 가운데 이날 오전 서울 강남구 삼성동 박 전 대통령 자택 앞에서 검찰소환을 저지하기 위해 길 위에 누워있던 지지자들이 경찰과 대치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 자택 맞은편 골목에 끌려나온 극성 지지자 4명이 길바닥에 누워 "아버지, 아버지, 아버지"하고 연신 부르며 오열하고 있었다.

비구니 차림에 태극기 무늬가 들어간 빨간 두건을 머리와 목에 두른 한 여성은 여경의 손을 물어뜯고 머리를 잡아당기다 여경이 제압하자 "숨 못쉬겠다, 사람 살려"라며 길바닥에 드러누워 고통을 호소하고 토악질하는 소리를 냈다. 이 여성은 결국 구급차에 실려 인근 병원으로 호송됐다.

박 전 대통령 자택 주변에서 연일 1인 시위를 벌이던 김모씨(53)는 돌연 "박근혜 구속하라"고 외쳐 지지자들로부터 "너 죽어 이 XX야" 라는 욕설 섞인 고함을 듣기도 했다. 경찰은 김씨를 곧장 끌어냈다.

이날 박 전 대통령의 전담 미용사인 정송주·정매주씨가 평소보다 약 20분 가량 이른 시간인 오전 7시10분쯤 자택을 찾았다. 박 전 대통령이 오전 이른 시간 검찰 소환조사를 받게 됨에 따라 평소보다 서둘러 자택을 방문한 것으로 보인다.

검찰 특별수사본부(본부장 이영렬 서울중앙지검장)로부터 이날 오전 9시30분 소환통보를 받은 박 전 대통령은 이날 오전 9시를 전후해 자택에서 서울중앙지검으로 출발할 예정이다.

뉴스1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송영무 ‘그런 세계’ 들여다보니… 방산비리 카르텔 뒤엔 '장군 전관예우'
[Live] 한승희 국세청장 후보자 인사청문회
“양승태씨…” 판사들의 막말
천홍욱 관세청장 “최순실ㆍ고영태 만난 적은 있다”
학교로… 설명회로… 교육현장, 대수술 앞두고 ‘혼돈’
콜롬비아 유명 관광지서 유람선 침몰...최소 3명 사망 30명 실종
“내 인생 내가 알아서 한다”며 비행 일삼는 아들, 도저히 감당이 안돼요

오늘의 사진

전국지자체평가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