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등록 : 2018.02.14 14:06

하프파이프 日 선수 추락 사고…"의식은 있고 큰 부상은 아니다"

등록 : 2018.02.14 14:06

도쓰카 유토(왼쪽에서 2번째)./사진=연합뉴스.

[한국스포츠경제 박종민] 일본에서 ‘천재 스노보더’라는 애칭으로 통했던 도쓰카 유토(17·일본)가 하프파이프 슬로프에 추락했다.

도쓰카는 14일 강원도 평창군 휘닉스 스노 경기장에서 펼쳐진 2018 평창 동계올림픽 하프파이프 남자 2차 결선 경기 도중 착지에 실패했다.

남자 하프파이프 경기에서는 종종 추락 사고가 발생하곤 한다. 파이프 모서리부터 5∼6m 이상 점프해 공중에서 연기를 펼치는 종목이기 때문이다.

도쓰카는 움직이기 힘들다고 손짓했고, 경기장에 대기하던 의료진이 그를 슬로프 아래까지 옮겼다. 이후 도쓰카는 곧바로 올림픽 지정 병원으로 이송됐다.

히로시 다케우치 일본 대표팀 관계자는 "의식이 있고, 큰 부상이 아니다. 엉덩이뼈에 통증을 느끼며, 정확한 상태를 다시 한 번 체크할 예정"이라고 상황을 설명했다.

이날 경기에서는 숀 화이트(32·미국)가 97.75점으로 자신의 3번째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일본의 히라노 아유무(20)는 2개 대회 연속 은메달을 획득했다.

강릉=박종민 기자 mini@sporbiz.co.kr[한국스포츠경제 관련기사]

남북 단일팀, 한일전서 유종의 미를 거둘까..키 플레이어는?

[기자의 눈] 한샘 사태의 명과 암, 돌이켜보자면…

[유키스 준 플레이리스트] '더유닛' 사랑은 쭉? 절친 사랑은 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트럼프, 북한의 기싸움 협상술에 분노... 초강력 경고로 맞대응
“MB의 법정 승부수는 형량 좌우할 뇌물죄 회피”
트럼프 “필요하다면 군사력 준비돼… 건설적 대화 기다린다”
김동연의 최저임금 엇박자 발언... 소신? 靑 교감?
형님 떠나 보낸 직후 잠실 찾은 구본준 구단주의 속내는
세월호 악용하나… 도 넘은 안산 선거판
“내게 좋은 책은 다른 사람들에게도 좋은 책이더라고요”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